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승우, 세리에A 데뷔골 폭발…베로나는 2부 강등

송고시간2018-05-06 07:47

지난해 9월 데뷔전 이후 8개월 만에 데뷔골

베로나는 남은 2경기 결과 상관 없이 2부 강등 확정

[엘라스 베로나 페이스북 캡처]

[엘라스 베로나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엘라스 베로나의 이승우(20)가 마침내 프로 무대 데뷔골을 터트렸다.

베로나의 이승우는 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란의 주세페 메차 스타디움에서 AC밀란과 벌인 2017-2018 정규리그 36라운드 원정에서 0-3으로 끌려가던 후반 40분 추격골을 터트리며 스코어를 1-3으로 만들었다.

베로나는 비록 후반 막판 추가 실점하며 1-4로 완패했지만 이승우는 감격스러운 마수걸이 데뷔골을 작성했다.

지난해 9월 24일 라치오와 정규리그 6라운드를 통해 1군 데뷔전을 치른 이승우는 그동안 주로 교체멤버로 출전하면서 득점기회를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승우는 '난적' AC밀란을 맞아 벤치 멤버로 시작했다. 0-3으로 지고 있던 후반 12분 브루노 페트코비치를 대신해 교체 출전하면서 5경기 연속 그라운드를 밟았다.

활발한 움직임으로 골을 노리던 이승우는 마침내 후반 40분 그토록 기다렸던 득점포에 성공했다.

이승우는 후반 40분 오른쪽 코너킥 상황에서 AC밀란의 프랑크 케시에가 골대 정면에서 헤딩으로 밀어낸 볼을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 슈팅을 시도했다.

이승우의 오른발등에 제대로 얹힌 볼은 빨랫줄처럼 날아가 AC밀란의 골대 왼쪽 상단에 꽂혔다.

이탈리아 세리에A 무대에서 한국 선수가 득점에 성공한 것은 2001-2002시즌 페루자에서 뛰었던 안정환 이후 16년 3개월여 만이다.

당시 안정환은 2002년 1월 28일 이승우의 소속팀인 베로나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트려 팀의 3-1 승리를 이끈 바 있다.

이승우의 득점포로 베로나는 1-3으로 추격했지만 후반 44분 추가 실점하면서 끝내 1-4로 완패를 피하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베로나(승점 25)는 19위로 제자리 걸음을 하면서 17위 SPAL(승점 32)과 승점 차가 7로 벌어지면서 이번 시즌 남은 두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다음 시즌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