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오늘 선대위 공식 출범…"대역전극 펼칠 것"

송고시간2018-05-06 06:00

총괄선대본부장에 오신환 등…공약발표 등 선거전 시동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를 출범하고 '안풍(安風)' 몰이에 나선다.

안 후보는 오후 서울 홍대의 한 카페에서 선대위 발대식을 연 뒤, 강남역과 삼성동 코엑스몰 일대를 찾아 출마선언 후 처음 거리 인사에 나선다.

이날은 손학규 중앙당과 서울시장 선대위원장이 안 후보와 종일 일정을 함께 하며 중도보수 지지층 결집을 호소한다.

서울 지역위원장과 연석회의하는 안철수
서울 지역위원장과 연석회의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 미래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 지역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4.30
yatoya@yna.co.kr

선대위 발대식에서는 오신환 의원과 원외인사 1명 등 실질적 지휘를 할 총괄 선대본부장 2명을 더불어 발표하며 선거전 돌입을 알린다.

안 후보 캠프에는 정책을 책임지는 채이배 의원과 이동섭·오세정·김삼화 의원 등 측근 의원들, 이혜훈·김성식·지상욱 의원 등 서울 지역구 의원들이 힘을 보탠다.

이태규 의원은 당 사무총장을 맡고 있어 특정 직책을 맡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물밑 지원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선대위 발대식을 기점으로 대역전극을 위한 선거전에 시동을 걸겠다는 입장이다.

안 후보는 애초 박원순 서울시장과 양강구도 형성을 기대했다. 그러나 출마 선언 1달여가 지났지만 지지율은 1위인 박 시장에게 크게 못 미치는 상태다.

게다가 더불어민주당원의 댓글 조작사건(드루킹 사건)과 남북정상회담 등 정국에 큰 영향을 미치는 사안들이 잇따라 일어난 것도 안 후보에게는 악재였다.

안 후보는 이번 주부터 공약 발표식을 열어 교통·주거·복지·개발 등 분야별로 굵직한 공약들을 차례로 내놓을 방침이다.

안 후보는 예상보다 20·30대에서 지지도가 낮은 약점 극복을 위해, 젊은층과 접점을 넓히고 관련 공약을 낼 계획이다.

이날 선대위 출범식을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홍대에서 열고, 강남역과 삼성역을 가장 먼저 찾는 것도 그런 맥락이다.

양강구도 형성을 위한 '박원순 때리기'도 이어간다. 박 시장이 시장직을 이용해 '관제 선거운동'을 한다며 시장 대행 체제 전환을 계속 촉구할 생각이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최근 박 시장과 김문수 후보의 지지도가 동반 하락하는 변화가 감지된다"며 "이를 표 확장의 시발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