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기업 과반 1분기 영업익 감소…IT '선전'·자동차 '부진'

송고시간2018-05-06 06:31

CEO스코어, 100개 기업 영업익 분석…삼성·SK하이닉스가 전체의 52%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대기업의 절반 이상이 올 1분기에 영업이익이 줄거나 손실을 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등 2개 반도체 업체가 압도적으로 많은 영업이익을 올리면서 편중 현상이 심화했으며, 자동차와 조선·기계 산업 등은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등 업종 간 희비도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지난 4일까지 올 1분기 실적을 발표한 100곳의 매출과 영업이익 합계는 각각 320조5천301억원, 38조7천57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영업이익도 19.4% 증가하는 등 전체적으로는 1년 전보다 실적이 나아진 것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기업별로 보면 영업이익이 늘어난 곳은 45곳으로, 전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나머지 업체 가운데 50곳은 영업이익이 오히려 줄었고, 5개 업체는 적자를 냈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15조6천422억원)와 SK하이닉스(4조3천673억원)의 영업이익 합계는 20조95억원으로, 100개 기업 합계의 51.7%를 차지했다.

1분기에 영업이익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업체는 GS건설로, 작년 동기보다 무려 560.7%나 증가했다.

삼성전기[009150](503.1%)와 호텔신라[008770](342.3%), 국도화학[007690](230.7%), 금호석유화학(152.2%)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적이 가장 심각하게 떨어진 곳은 LG디스플레이였다.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이 2조4천616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올 1분기에는 중국 패널 업체들의 저가 공세에 밀려 983억원 적자를 냈다.

삼성중공업[010140]도 478억원 적자를 기록했고, 현대위아[011210](298억원)와 흥국화재[000540](14억원)도 적자로 돌아섰다.

쌍용차[003620]는 작년 동기의 2배 수준인 313억원 영업손실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건설·건자재가 평균 51.4%나 늘어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으며, IT·전기전자(48.2%)와 증권(19.3%) 등도 호조를 나타냈다.

반면 여신금융은 평균 49.1% 감소했고 자동차·부품(-39.1%)도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줄었다.

대기업 과반 1분기 영업익 감소…IT '선전'·자동차 '부진'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