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남북협력조직 규모 키운다…평양교류 밑그림도 준비

송고시간2018-05-06 07:00

'팀→국' 확대추진…2032 올림픽 남북공동개최 등 아이디어 봇물

"서울시 우수 정책 개도국에 수출" 도시외교 분야도 강화 움직임

북한 선수 손 만져보는 박원순
북한 선수 손 만져보는 박원순

(서울=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남북 태권도 시범단 환영만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북한 선수의 손을 만져보고 있다. 2018.2.12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급물살을 타는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 속에서 남북협력 사업을 전담하는 조직의 규모를 키우기로 했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6일 "남북교류를 맡는 '국(局)' 단위 조직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6·13 지방선거와 관계없이 추진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현재 남북교류 업무는 남북협력팀이 맡고 있다. 팀장 1명과 팀원 3명 등 총 4명이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2010년 이후 서울시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은 '개점휴업' 상태라 조직 역시 쪼그라들었다.

그러나 남북관계가 지금 분위기처럼 빠르게 개선되면 교류사업도 속도를 낼 수 있는 데다 정부와도 원활히 협력해야 하기 때문에 조직 강화 필요성이 생겼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2016년 11월 '서울-평양 도시협력 3대 분야 10대 과제'에서 남북합작 수도공사 설립, 평양 애니메이션 산업단지 조성, 평양역사유적지구 세계유산 등재 지원 사업 등을 제안한 바 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 이후에는 '2019년 제100회 전국체전'의 서울-평양 공동개최, 경평축구 부활을 추진 중이다. 북한이 아직 국제사회 제재를 받는 만큼 우선 스포츠·문화 교류의 물꼬를 트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더해 서울시는 최근 한반도평화포럼에 연구용역을 맡겨 서울-평양 교류 확대에 대비한 밑그림을 그렸다.

보고서에는 중장기 과제로 서울·부산·평양·원산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와 서울-평양 KTX(고속철도) 구축을 위한 투자를 추진하는 방안이 담겼다.

평양 외곽에 있는 '강남경제개발지구'에 대한 인프라 투자, 유엔의 대북지원 참여, 서울시립교향악단의 평양 공연, 서울-평양 교류를 위한 재단법인 설립 등의 아이디어도 나왔다.

'서울과 평양 사이'
'서울과 평양 사이'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2일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역에서 이정표가 서울과 평양을 가리키고 있다. 2018.1.12
andphotodo@yna.co.kr

서울시는 남북교류를 위해 신설되는 국 단위 조직에 '도시외교' 담당 조직을 포함해 외국 도시와의 교류도 강화할 계획이다.

그간 박원순 시장은 서울의 국제화에 발맞춰 도시외교를 전담할 부시장을 두고, 우수 정책을 수출하는 전담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는 바람을 여러 차례 피력해왔다.

단기간에 교통, 하수도, 쓰레기 등 도시 문제를 빠르게 해결한 서울은 이미 개발도상국 도시의 '롤모델'이 되고 있어 수출 잠재력이 크다는 것이다.

조직 개편이 이뤄지면 현재 국제교류협력관 산하 2개 과(국제교류담당관·해외도시협력담당관)에서 하는 도시외교 업무에도 한층 힘이 실릴 전망이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