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북단체 파주 대북전단 살포 무산…시민단체 반대집회

경찰 3개 중대 300여명 배치, 풍선 주입 가스 차량 진입 봉쇄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당국의 자제 요청에도 5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려 했지만,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날 낮 12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15회 북한 자유주간 행사를 열고 '사실과 진실의 편지'라고 명명한 대북전단을 살포하려 했으나 경찰 봉쇄와 지역 시민단체 및 주민의 반대로 행동에 옮기지 못했다.

'평화를 사랑하는 파주 시민모임' 회원과 주민 등 150여명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 예정 1시간 전부터 같은 장소에서 전단 살포를 저지하는 집회를 열었다.

시민단체와 주민들은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회담까지 예정된 파주의 판문점은 북미회담 이후 평화의 상징으로써 세계적인 명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시기에 남북 정상이 중단하기로 합의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상호 비방과 적대 행위를 야기할 수 있는 대북전단 살포는 심대한 위기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단살포 놓고 충돌
전단살포 놓고 충돌(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5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주차장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이 대북전단 살포를 반대하는 지역 시민단체 회원의 피켓을 빼앗으려다가 몸싸움을 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위반된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2018.5.5
andphotodo@yna.co.kr

이런 가운데 박상학, 수잔솔티 자유북한운동연합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40분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기자회견을 해 "잔인한 처형과 핵실험, 미사일 도발로 대한민국과 세계를 협박한 김정은이 거짓 대화공세와 위선 평화공세로 나오자 우리 사회가 맹목적 평화 분위기에 도취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은 6차례에 걸친 핵실험과 헤아릴 수 없는 미사일 도발로 실전 가능한 핵미사일을 완성했다"면서 "더는 실험이 필요 없는 용도폐기 된 핵실험을 10년 전 김정일이 했던 영변 흑연 감속 냉각탑 폭파하듯 9번째 연극을 꾸미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런 비극적인 사실들을 북한 주민에게 알리기 위해 대북전단을 살포하려고 했다"며 "경찰의 제지를 예상하고 이미 지난 3일 새벽 김포에서 대북전단 15만 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하는 박상학
기자회견 하는 박상학(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5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주차장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가 경찰의 통제로 대북전단 풍선 살포를 포기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위반된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2018.5.5
andphotodo@yna.co.kr

박 대표의 기자회견 도중 파주 시민모임의 한 회원이 대북전단 살포 반대 구호를 외치며 진입하자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과 경찰들이 제지, 회견장 밖으로 데리고 나갔으나 양측 사이 큰 충돌은 없었다.

통일부는 대승적 차원에서 대북 전단 살포 자제를 요청했으나 대북단체들은 강행 의사를 밝혀왔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통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를 중지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경찰은 이날 3개 중대 300여명의 경력을 행사장과 주변에 배치, 제지했다.

가스 차량 막은 경찰
가스 차량 막은 경찰(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5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주차장 인근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풍선 차량이 경찰의 통제를 받고 있다.
앞서 정부는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에 위반된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2018.5.5
andphotodo@yna.co.kr

또 대북전단을 대형풍선에 매달기 위해 이용하는 가스 차량은 위험물 안전관리법 위반에 해당하고, 대북전단이 대량으로 국내에 뿌려지는 경우 경범죄(쓰레기 투기) 처벌 대상이라고 판단해 행사장 인근인 파주시 탄현면 성동사거리에서 진입을 봉쇄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05 13: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