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나도 사볼까'…개인 거래액 6배로 '껑충'

송고시간2018-05-06 06:35

액면분할 거래 재개 첫날 개인 순매수 역대 2위…개인 거래 비중 28%→56%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전명훈 기자 = 260만원대 '고가 황제주'에서 5만원대 '국민주'로 탈바꿈한 삼성전자[005930]에 개미 투자자들이 대거 몰려들고 있다.

개인 투자자의 삼성전자 액면분할 후 주식 거래대금은 분할 전의 약 6배로 늘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50분의 1로 액면분할해 거래를 재개한 첫날인 지난 4일 개인의 삼성전자 거래대금은 1조1천690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액면분할 전 마지막 거래일인 4월27일까지 개인의 삼성전자 거래대금은 일평균 2천52억원이었다.

액면분할 뒤 5.7배로 불어난 셈이다.

외국인의 4일 거래대금은 4천682억원, 기관 투자자는 4천233억원으로 역시 액면분할 전의 1.6∼2배가량으로 늘었다.

전체 거래대금에서 개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크게 높아졌다.

액면분할 전 삼성전자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7천247억원이었는데 이중 개인의 비중은 28.32%로 외국인(40.77%)이나 기관(29.43%)보다 낮았다.

그러나 액면분할 후인 4일에는 삼성전자 거래대금(2조780억원) 중 개인 비중이 56.26%로 가장 높았고 외국인(22.53%)과 기관(20.37%)이 그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의 액면분할 효과로 개인 투자자의 거래가 활성화할 것이라는 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이 적중한 것이다.

'국민 대장주'가 된 삼성전자에 대한 개인 투자자의 관심은 기록적인 순매수 규모에도 반영돼있다.

액면분할 전 6거래일간 삼성전자 주식을 집중적으로 사들인 개인들은 4일에도 코스피와 코스닥을 통틀어 삼성전자 주식을 가장 많이 샀다.

이날 개인 투자자의 삼성전자 순매수액은 6천554억원으로, 액면분할 계획을 공시한 올해 1월31일(7천28억원)에 이어 역대 두번째였다.

이처럼 기록적인 '사자'에 나선 개인에 비해 기관은 4일 하루 5천916억원어치를 쏟아냈고 외국인도 538억원어치를 팔았다.


[표] 삼성전자 액면분할 전후 투자 주체별 거래대금 현황

구분 액면분할 전 올해 일평균
(2018.1.2∼2018.4.27)
액면분할 후 변경상장일
(2018.5.4)
거래대금(천원) 비중(%) 거래대금(천원) 비중(%)
기관 213,243,194 29.43 423,333,018 20.37
외국인 295,480,004 40.77 468,193,489 22.53
개인 205,231,696 28.32 1,168,991,122 56.26
기타 10,721,436 1.48 17,500,293 0.84
합계 724,676,329 100.00 2,078,017,921 100.00

(자료제공: 한국거래소)

액면분할 삼성전자 거래량 폭증…"주가상승 예상"(CG)
액면분할 삼성전자 거래량 폭증…"주가상승 예상"(CG)

[연합뉴스TV 제공]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