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올해 5천여 '침수 취약가구' 돌봄서비스

송고시간2018-05-06 11:15

집중호우 침수피해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중호우 침수피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시가 올해 5천897가구를 '침수 취약가구'로 지정,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서울시는 침수피해를 예방하고 피해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이들 가구에 해당 자치구 공무원을 1 대 1 매칭해 행정 지원한다.

돌봄 공무원은 우기 대비 침수 취약가구를 방문해 물막이판, 역류방지시설, 수중펌프 작동 여부 등을 사전 점검하고, 침수피해가 발생하면 피해조사서를 작성해 행정업무 절차 시간을 줄여 피해복구를 돕는다.

서울시는 2010년 집중호우로 침수된 2만2천837가구에 9천746명의 공무원이 투입된 것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총 5만4천776가구를 대상으로 5만2천95명의 공무원이 돌봄서비스에 나섰다고 전했다.

한편, 침수방지시설은 최근 침수피해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을 경우 개인이 해당 자치구에 신청하면 현장 확인 후 무료로 설치해 준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