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시장 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경쟁 '혼전'

송고시간2018-05-06 08:00

전·현직 지방의원과 국회의원 지원받아 '각축'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6·13 지방선거를 40여 일 앞둔 가운데 경기도 남양주시장 후보를 가리는 더불어민주당 경선 경쟁이 혼전 양상이다.

경선을 치를 예비후보는 조광한 전 청와대 비서관과 최현덕 전 남양주 부시장으로 압축된 상태다.

조광한(왼쪽) 예비후보와 최현덕 예비후보.

조광한(왼쪽) 예비후보와 최현덕 예비후보.

6일 남양주 지역 정가와 각 예비후보에 따르면 이 지역 도의원과 전·현직 시의원 일부는 지난 3일 조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오랜 기간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해 조 예비후보가 당선돼야 진정한 남양주 정권교체라는 게 이유다.

남양주시는 그동안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 출신이 시장을 독식했다.

반면 최 예비후보는 안팎에서 국회의원의 지원을 받고 있다.

최 예비후보는 지난해 말 공직을 사퇴하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이 지역 국회의원이 최 예비후보를 적극적으로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서 조 예비후보는 지난 2일 자신에 대해 음해성 허위정보가 유포되고 있다며 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서에 고발, 수사를 의뢰했다.

"2012년 당의 뜻과 다르게 탈당 후 본인의 뜻을 위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는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는 주장이다.

최 예비후보는 지난 3일 조 예비후보가 배포한 홍보물의 허위 여부를 가려달라고 선거관리위원회에 요청했다.

조 예비후보는 홍보물에 '청와대에서 김대중 노무현 두 분 대통령을 모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에서 모셨습니다'라는 문구를 기재했다.

최 예비후보는 "조 예비후보가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청와대에서 근무한 적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 인기에 힘입어 허위사실을 유포, 선거에 유리하게 활용하려는 것"이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조 예비후보는 "노무현 정부 때 홍보기획비서관으로 근무했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일했다"며 "홍보기획비서관 역할이 청와대의 통합적 홍보를 담당하기 때문에 최 예비후보의 주장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장 후보는 다음 주 결정된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