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댁 열 식구 돌보며 외교관 아들 키워낸 억척 어머니

송고시간2018-05-06 08:05

옥천 황경자 할머니, 제46회 어버이날 기념식서 국민포장

(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열 명의 시댁 식구를 돌보면서 남다른 교육열로 외교관 아들을 키워낸 어머니가 국민포장을 받는다.

황경자 할머니
황경자 할머니

충북도는 옥천군 옥천읍에 사는 황경자(86·여) 할머니가 장한 어버이로 뽑혀 오는 8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46회 어버이날 기념식에서 상을 받는다고 6일 밝혔다.

황 할머니는 오재학(63) 전 호찌민 총영사의 어머니다.

시골 8남매 집안의 맏며느리였던 그는 고된 농사를 지으면서 틈틈이 국밥집을 운영해 억척스럽게 1남 3녀를 키워냈다.

큰아들인 오 전 총영사가 공부에 재능을 보이자 어려운 형편에도 도시유학을 보내면서 뒷바라지했다.

그는 "당시 먼 길을 통학하는 아들을 위해 택시를 대절해준 날도 많다"며 "공부할 시간을 조금 더 벌어주려던 것인데, 아들이 너무 잘 따라 줘서 힘든 줄도 몰랐다"고 말했다.

그의 희망이던 아들은 대학 3학년 때 당당히 외무고시에 합격했고, 딸들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훌륭한 사회인이 됐다.

직업군인이던 남편이 세상을 뜨자 무공수훈자회 부설 유족회장을 12년 동안 맡아보면서 유족 지원에 열정을 쏟았다.

황 할머니는 "젊은 시절은 힘들고 고단한 시간이었지만, 올곧게 성장한 아들, 딸들이 피로회복제가 돼 줬다"고 회상했다.

그와 더불어 파 농사를 지으면서 대학 부총장 아들을 키워낸 김상돈(진천군 진천읍) 씨도 장한 어버이로 뽑혀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받는다.

또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를 극진히 보살피는 최미숙(음성군 금왕읍) 씨와 신장질환을 앓는 외조모를 돌보는 유정(충주여고 2학년) 양은 효행자로 뽑혀 장관상을 수상한다.

bgi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