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숙객 화장실 몰카·성추행 게스트하우스 업주 징역형

송고시간2018-05-06 08:20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며 남성 투숙객들의 객실에 들어가 몰래 신체를 촬영하거나 강제로 성추행한 업주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동성 성추행 남성 [연합뉴스 DB]
동성 성추행 남성 [연합뉴스 DB]

[제작 조혜인, 최자윤]

부산지법 형사10단독 장기석 판사는 강제추행,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촬영)로 기소된 A(31) 씨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6일 밝혔다.

범죄사실을 보면 A 씨는 지난해 자신이 운영하는 경북의 한 게스트하우스 객실 내 화장실 천장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남성 투숙객들의 신체를 수차례 촬영했다.

A 씨는 또 객실에 몰래 들어가 자고 있던 남성 투숙객 4명의 속옷을 벗기고 중요 부위를 휴대전화로 촬영하는가 하면 남성 2명에게는 강제로 신체를 만지는 성추행도 저질렀다.

장 판사는 "범행수법이 매우 불량하고 범죄전력이 많은 데다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않았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