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기이식을 둘러싼 가족 갈등극 '피와 씨앗'

송고시간2018-05-06 06:00

'두산인문극장 2018'의 두번 째 작품 '피와 씨앗'
'두산인문극장 2018'의 두번 째 작품 '피와 씨앗'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두산인문극장 2018 : 이타주의자'가 '낫심'에 이은 올해 두 번째 작품으로 '피와 씨앗'을 두산아트센터 Space11 무대에 올린다.

'피와 씨앗'은 영국의 극작가인 롭 드러먼드가 2016년 발표한 작품으로 장기이식을 놓고 벌이는 가족 간 갈등을 다룬다.

대의를 위해 희생할 준비가 돼 있는지,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등 도덕과 상식에 대한 근본적 물음을 던진다.

배우 강명주, 우미화, 박지아, 안병식, 이기현, 최성은이 출연하며 지난해 동아연극상 연출상을 수상한 전인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공연 기간은 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이며, 티켓 가격은 1만∼3만 원이다. ☎ 02-708-5001.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