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잦은 미세먼지·황사에 의류 건조기 특허출원 급증

송고시간2018-05-07 12:00

작년 87건으로 전년 대비 30% 늘어

다출원인 명단
다출원인 명단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미세먼지와 황사 탓에 빨래를 햇볕과 바람만으로 자연 건조하는 것이 꺼려지면서 의류 건조기 보급이 늘고, 관련 특허출원도 활기를 띤다.

7일 특허청에 따르면 의류 건조기 특허출원은 2013년 58건에서 지난해 87건으로 늘어나는 등 최근 5년간 연평균 10.7% 증가했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30% 이상 늘었다.

의류 건조기는 1970년대부터 특허출원 됐으며, 1990년대 초에는 제품으로도 출시됐다.

하지만 1990년대에 이미 가구당 보급률이 90%를 넘어선 세탁기에 비교할 때 의류 건조기 보급률은 최근까지도 미미했다.

날씨와 미세먼지 농도를 함께 확인하는 것이 일상이 되면서 의류 건조기 판매량은 2016년 10만대에서 지난해 60만대로 5배 이상 급증했다.

최근 5년간 내국인 출원이 317건(90.6%), 외국인이 33건(9.4%)을 차지했다.

가전 분야에서 국내 기업이 세계시장을 선도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기업 출원 비중이 80.3%로 가장 컸고 중견기업 8.3%, 중소기업 5.4%, 개인 5.4%, 기타 0.6%였다.

중견기업 출원은 2016년 이전에는 연도별로 5건 이하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15건으로 크게 늘었다.

수요가 지속해서 늘 것으로 예상하면서 의류 건조기를 생산하지 않았던 중견기업도 시장에 참여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의류 건조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류 건조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술별로는 보조 열원을 부가하거나 열교환기 성능을 개선하는 등 건조시간을 줄이는 기술이 38%(134건)로 비중이 가장 컸다.

과도한 건조 방지, 폐열 활용 등 에너지 절약 기술이 20%(71건), 건조기 도어 위치 조정이나 고장 자가 진단 등 사용자 편의 기술이 17%(58건)였다.

박재훈 특허청 생활가전심사과장은 "미세먼지와 황사로 인한 생활방식 변화로 의류 건조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중견기업이 가세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며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려면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함께 특허권 확보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