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탁구, 세계선수권서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銅 확보(종합2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에 단일팀 전격 합의
8강 남북대결 없이 4강에 진출…일본-우크라이나 승자와 대결
세계선수권에서 단일팀 구성에 합의한 남북 여자 탁구 선수들
세계선수권에서 단일팀 구성에 합의한 남북 여자 탁구 선수들[대한탁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2018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 참가 중인 남북 여자탁구가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을 전격적으로 구성했다.

대한탁구협회는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한 여자 대표팀이 북한과 단체전 8강 대결이 예정돼 있었지만 단일팀 구성에 합의함에 따라 경기 없이 4강에 진출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 탁구가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건 사상 첫 단일팀이었던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이후 27년 만이다.

당시 단일팀은 여자 단체전에서 현정화와 북한의 리분희 등을 앞세워 중국의 아성을 허물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남북탁구 '원조 단일팀'
남북탁구 '원조 단일팀'(서울=연합뉴스) 한국 탁구가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무려 27년 만에 남북 단일팀을 재연한 건 남북 정상회담 이후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에 참가 중인 한국 여자 대표팀은 3일 단체전 8강 대결이 예정됐던 북한과의 경기를 하지 않고 대신 단일팀을 구성해 나란히 준결승에 나가기로 합의했다.
한국 스포츠 사상 첫 남북 단일팀이 구성됐던 19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이후 27년 만이다. 사진은 원조 단일팀 현정화 이분희 선수가 지바 세계탁구선수권에서 경기하는 모습. 2018.5.3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이번 단일팀 성사는 토마스 바이케르트 국제탁구연맹(ITTF) 회장의 주선에 따른 것이다.

단일팀은 우크라이나-일본 승자와 4강 대결을 벌인다.

세계선수권 단체전은 3-4위전이 없기 때문에 단일팀은 경기도 않고 동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여자 대표팀이 단체전 동메달을 딴 4강에 올랐던 2012년 도르트문트 대회 이후 6년 만이다.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 때 단일팀은 여자 단체전 금메달과 남자단식 동메달(김택수)을 수확했다.

탁구협회는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면서 선수 피해를 줄이려고 한국 5명, 북한 4명이 모두 출전하는 엔트리를 허락받았다.

한국에선 전지희, 유은총(이상 포스코에너지), 서효원(한국마사회), 양하은(대한항공), 김지호(삼성생명)가 출전한다. 북한에서는 김송이, 김남해, 차효심, 최현화가 참가한다.

손을 맞잡은 양하은과 북한의 김송이 [대한탁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손을 맞잡은 양하은과 북한의 김송이 [대한탁구협회 제공=연합뉴스]

단일팀의 명칭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때 단일팀을 구성했던 여자아이스하키 대표팀을 준용해 'KOREA'로 표기한다.

동메달 이상 입상하면 참가 선수 9명 전원이 메달을 받는다. 국기는 태극기와 인공기를 공동기로 게양하되 유니폼은 제작 시간이 없어 기존 복장으로 경기에 나서기로 했다. 다만 경기에 뛰는 선수는 3명이기 때문에 자체에서 최상의 기량을 갖춘 선수를 내세울 전망이다.

앞서 탁구협회는 ITTF 기념재단 축하 행사 때 남북 선수가 복식 시범경기에 호흡을 맞춰 출전하면서 남북 화해 분위기를 조성했다.

한편 탁구협회는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 구성을 추진 중이며, ITTF에 단일팀 구성 협조를 부탁한 상태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03 2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