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방제재' 러, 20년만에 군비삭감…'군사굴기' 中, 최대 증액(종합)

러, 20% 줄어든 71조원…中, 13조원 늘어난 243조원
미국은 651조원 '부동의 1위'…한국은 42조원으로 10위 유지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군사대국으로 평가되는 러시아가 20년 만에 처음으로 군비 지출 규모를 줄였다.

수년간 계속된 서방의 경제제재 속에서도 꿋꿋하게 국방비를 늘려가던 러시아였지만 결국 한계에 부닥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그에 반해 군사력 증강에 총력을 기울이는 중국은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무려 120억달러(12조8천억원)를 늘려 미국의 군사패권을 추격했다.

세계적인 싱크탱크인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는 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군사비 지출 통계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지난해 군비 규모는 663억달러(약 70조8천억원)로 전년보다 20% 급감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S-400 '트리움프' 방공미사일. [AFP=연합뉴스]
러시아의 S-400 '트리움프' 방공미사일. [AFP=연합뉴스]

러시아가 군비 지출 규모를 줄인 것은 1998년 글로벌 경제 위기가 닥친 이후 처음이다.

러시아는 세계 군비 순위에서도 지난해 4위로 전년보다 한 단계 밀려났다.

시리아를 둘러싼 대리전, 교착 상태에 빠진 크림반도 사태, 러시아 이중간첩 암살 시도설 등으로 서방과 갈등을 빚으며 신냉전 기류가 흐르고 있음에도 오히려 군비가 줄어든 것이다.

러시아 군비가 이처럼 쪼그라든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서방의 경제제재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방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군사력으로 합병하자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 각종 제재를 가했다.

이로 인해 러시아는 루블화 가치 폭락, 물가 상승 등 여러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러시아, 극초음속 핵미사일 '킨잘' 탑재된 MiG-31 요격기. [AP=연합뉴스]
러시아, 극초음속 핵미사일 '킨잘' 탑재된 MiG-31 요격기. [AP=연합뉴스]

그간 러시아는 군비 규모를 유지하기 위해 인프라와 교육 예산 등을 삭감하며 버텼지만, 지난해부터는 더 짜내기 어려운 지경에 처했다고 SIPRI는 설명했다.

러시아는 서방제제의 타격을 줄이기 위해 최근 경제를 '전시 체제'로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몬 베세만 SIPRI 수석 연구원은 "러시아에 군사 현대화는 최우선 과제"라며 "하지만 2014년 이후 겪고 있는 경제 문제로 인해 국방 예산이 제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러시아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옛 러시아 영향권 내에 있던 발트해 연안에서 군사태세를 강화하자 작년 9월 '자파드 2017'이라는 대규모 군사훈련을 했다.

최근에도 발트 해에서 미사일 발사 훈련 등을 실시해 북유럽과 발트해 국가들을 긴장시킨 바 있다.

하지만 최근 군비 삭감은 러시아의 이 같은 동유럽 영향력 강화 정책이나 시리아 정부 지원 작전 등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

베세만 연구원은 "러시아는 이제 높은 수준으로 군비 규모를 유지하거나 늘리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는 러시아로서는 자존심을 굽혀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세계 군사지출 현황
세계 군사지출 현황[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 제공]

반면 러시아와 맞서는 나토 동맹 29개국은 지난해 무려 9천억달러(약 960조8천억원)를 군비에 쏟아부었다. 세계 전체 군비의 52%를 차지하는 엄청난 규모라고 SIPRI는 설명했다.

특히 세계 최대 군사대국 미국의 지난해 군비는 6천100억달러(약 651조2천억원)나 됐다.

2위 중국의 2천280억달러(약 243조4천억원)보다 2.5배 이상 많은 규모다. 중국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인도, 프랑스, 영국, 일본 등 상위 2∼8위 7개국의 군비 전부를 합한 금액보다도 많다.

다만, 군사굴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중국의 지난해 군비 규모는 전년보다 120억 달러나 늘었다.

SIPRI는 이 같은 증액 규모가 조사된 세계 각국 가운데 가장 크다고 밝혔다.

중국 군비가 세계 전체 군비에서 차지한 비중은 13%였다. 자국 국내총생산(GDP)에서는 1.9%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지난해 군비 규모는 392억달러(약 41조8천억원)로 집계됐다. 한국의 세계 군비 지출 순위는 2016년과 마찬가지로 작년에도 10위에 랭크됐다.

한편, 지난해 전 세계 군비는 1조7천390억달러(약 1천856조4천억원)으로 전년보다 1.1% 증가했다.

SIPRI는 보고서에서 "세계 군비 지출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심각한 우려의 원인이 되고 있다"며 "세계 곳곳의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시도가 저지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5/02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