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태호 "홍준표 너무 나갔다. 중앙당과 상의할 계획"

송고시간2018-05-01 12:02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는 가운데 같은 당 김태호 경남지사 예비후보는 1일 "(홍 대표가) 너무 나갔다. 중앙당과 후보자 간 상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예비후보
김태호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예비후보

김 후보는 이날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나와 "완전한 비핵화 선언은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며 "앞으로 굉장히 까다롭고 어려운 협상들이 남아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노벨상은 트럼프 대통령이 받고 우리는 평화만 얻으면 된다고 말씀했는데 그런 자세는 아주 훌륭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홍 대표가 남북정상회담을 '위장평화 쇼'라고 부르고 '주사파들의 숨은 합의가 자리 잡고 있다'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에 대해서는 "(홍 대표가) 너무 나가셨다는 느낌도 든다"면서도 "한편으로는 완전한 비핵화 없이 실제 평화체제 이행은 불가능하다는 상식적인 우려도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평화에 대한 간절한 마음이야 너나가 따로 있겠느냐"며 "국민적 우려를 낳을 수 있는 부분에 대해 후보자와 당 지도부 간 조율과정을 거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중앙당과 이런 내용을 상의해 볼 생각이다"고 전했다.

또 "(홍 대표 입장에 비판적인 남경필 경기지사 예비후보, 유정복 인천시장 예비후보 등) 후보자들 간에 사전에 공감을 하고 상의해볼 계획을 하고 있다"며 덧붙였다.

김 후보는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앞으로 할 일이 정말 많은 데 선언적 의미만 있고 실질적인 행동에 대한 로드맵은 아직 나타나고 있지 않다"며 "선언 자체는 존중하지만, 이후 과정에 대해서는 섣부른 판단이나 예단해서 너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것도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그런 부분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국가와 민족, 특히 비핵화에 도움이 되는 그런 절차나 과정이 있다면 여야가 따로 없고 보수와 진보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과 맞붙는 경남지사 선거에 대해서는 "상당히 어렵다"며 "제 전략은 절박함과 진정성이다. 하여튼 뜨겁게 뛰어야겠다. 하루에 땀으로 두 번 정도는 옷을 적셔야 할 것 같다"고 에둘러 표현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