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 인후동에 청소년센터 건립…65억들여 내년 6월 완공

송고시간2018-05-01 11:37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 인후동에 청소년들의 활동 역량 개발과 건전한 문화활동에 필요한 다목적 복합문화 공간인 전주시 청소년센터가 건립된다.

전주시는 덕진구 인후동1가에 총 65억원을 들여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2천400㎡ 규모의 청소년센터 건립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전주시청 전경
전주시청 전경

내년 6월 개관 목표로 추진 중인 청소년센터에는 공연장과 상담실, 강의실, 동아리방, 진로직업체험실, 다목적실 등의 공간이 들어선다.

센터는 앞으로 전주지역 아동·청소년시설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한다.

시는 이곳을 전주형 창의학교인 '야호학교'와 함께 전주지역 청소년들의 중심 활동공간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상대적으로 청소년시설이 부족했던 아중지구에 청소년시설이 들어서면서 동부권 청소년들의 문화 격차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lc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