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김정은이 대한민국 차기 지도자 1순위 될 지경"

송고시간2018-05-01 12:01

홍준표 "한국 안보 누란의 위기…보수층 결집 목적 아니야"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은 1일 "완전한 핵폐기 없는 평화는 위장평화일 뿐"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성과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작금의 한국 안보 상황은 누란의 위기"라고 규정하고 "남북이 감상적 민족주의에 사로잡혀 감성팔이로 북핵 문제에 대처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이 같은 강경 기조에 대해 "보수층 결집을 위한 정치적 목적에서 시작된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안보 문제는 아무리 신중하고 냉철하게 대처해도 모자라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김정은이 대한민국 차기 지도자 1순위 될 지경" - 1

특히 "미국을 위협하는 요소를 제거하는 것으로 북핵 합의가 될 경우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아야 한다"거나 "완전한 핵폐기가 없으면 5천만 국민은 북핵의 노예가 될 뿐"이라며 완전한 핵 폐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역설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오전에만 남북관계와 관련한 논평을 세 차례나 쏟아냈다.

장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 핵심인사들의 김정은 마케팅이 낯간지러워 민망하기까지 하다"며 "북한을 대신해 김정은을 인간적 지도자 만들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김정은의 신뢰도가 하늘을 찌르고 이제 대한민국 차기 지도자 1순위가 될 지경"이라며 정상회담과 관련한 정부의 후속 브리핑을 비꼬았다.

청와대가 판문점 선언에 대해 국회 비준동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선 "부도 수표인지 확인도 안 하고 돈부터 넣으라는 것"이라며 "핵 폐기 로드맵조차 없이 비용 추계도 안 된 합의서를 국회가 제대로 심의도 하지 않고 무조건 도장부터 찍으라는 것"이라며 불응 입장을 확고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담 당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경제구상을 담은 USB를 전달한 것에 대해서도 "북핵폐기의 구체적 방법이나 일정도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대북경협, 대북지원 구상부터 전달한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며 "북한의 간만 키울 것"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