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영주 선비도시·유교성지로 거듭난다…성균관 인증

송고시간2018-05-01 11:43

지난해 영주한국선비문화축제 [영주시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영주한국선비문화축제 [영주시 제공=연합뉴스]

(영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전통문화도시인 경북 영주시가 유교성지와 선비도시로 거듭난다.

영주시는 오는 4일 '2018 영주한국선비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유교성지 선포식과 선비 도시 인증식을 한다고 1일 밝혔다.

영주·풍기·순흥 향교와 소수서원 등 10여 개 유림단체 건의로 역사적 사실과 자료를 첨부해 성균관에 인증을 요청해 이뤄졌다.

성균관 측은 "영주는 우리나라 최초의 백운동 서원과 사액서원인 소수서원이 있는 곳이다"며 "소수서원 입원록에 등록돼 전해지는 선비만도 4천여 명에 달해 역사적으로나 유교적으로 중요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유교성지 지정 입장을 밝혔다.

또 선비도시와 관련해서도 "단종복위운동에 앞장선 충절의 고장이자 항일의병, 독립운동 등 국가 위기 때마다 나라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바치며 의를 실천한 선비정신 발원지"라며 "선비정신을 시민 정신으로 실천하는 노력을 인정해 영주시를 선비도시로 인증한다"고 설명했다.

영주시는 20여 년 전부터 '선비'를 지역 대표 용어로 사용해왔고 선비정신 실천을 위해 학술대회, 관련 브랜드 개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선비정신을 알리고 계승하기 위해 2008년부터 한국선비문화축제를 매년 열고 있고 2016년 4월에는 국회에서 선비 도시 비전 선포식을 했다.

유학의 본산이자 유교문화 정수인 성균관과 올해 1월 업무협약을 하고 유교문화 발전과 선비정신 확산에도 노력하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성균관 유교성지 지정과 선비 도시 인증이 올바른 선비정신을 재정립하고 충효를 바탕으로 한 유교문화를 널리 계승·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