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맥도날드 패티 납품업체 "대장균 오염 우려 없다" 혐의 부인

송고시간2018-05-01 11:31

첫 재판서 "범죄 고의 없었다" 주장…다음 재판 6월 7일

'맥도날드 햄버거병' 논란
'맥도날드 햄버거병' 논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서울 시내 한 맥도날드 매장 앞.
고기패티가 덜 익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어린이가 일명 '햄버거병'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논란이 일고 있다. 2017.7.7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한국맥도날드에 장 출혈성 대장균(O157)에 오염됐을 우려가 있는 쇠고기 패티를 납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업체 관계자들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김경진 판사는 1일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한국맥도날드가 사용하는 패티 전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M사의 경영이사 송모씨와 이 회사 공장장, 품질관리팀장 등 임직원 3명의 첫 재판을 열었다.

송씨 등은 장 출혈성 대장균 오염 여부를 확인하는 키트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쇠고기 패티 63t(4억5천만원 상당)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DNA를 증폭해 독성을 검사하는 방식인 PCR(polymerase chain reaction) 검사에서 시가 독소(Shiga toxin) 유전자가 검출된 쇠고기 패티 2천160t(시가 154억원 상당)을 판매한 혐의도 있다. 시가 독소는 장 출혈성 대장균에서 배출되는 독소 성분이다.

이에 대해 송씨 등의 변호인은 "M사에서 제조한 패티는 장 출혈성 대장균에 오염될 우려가 있다고 볼 수 없고, 범죄에 대한 고의도 없었으므로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검찰은 패티가 덜 익은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에 걸렸다며 한국맥도날드를 고소한 사건을 수사했지만, 맥도날드 햄버거와 질병 사이의 인과관계를 입증할 수 없다며 회사 측과 임직원을 기소하지 않았다.

다만 대장균 오염 가능성이 있는 패티가 한국맥도날드에 대량으로 납품된 사실을 적발하고 패티 납품업체 M사 관계자들을 불구속 기소했다.

다음 재판은 6월 7일 오후 2시 반에 열린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