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네 건축공사장 주민이 관리"…부산 안전지킴이 도입

송고시간2018-05-01 11:13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앞으로 부산에서 건축공사를 할 경우 해당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를 채용해야 한다.

부산시는 지역 주민 스스로가 건축공사장 안전관리 업무를 직접 담당하는 '건축공사장 주민 안전지킴이' 사업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전지킴이는 건축공사장 해당 지역 주민이 공사관계자와 함께 공사 차량 안전운행, 보행자 안전, 학생 통학로 확보, 공사장 주변 환경정비 등 업무를 하게 된다.

부산시는 올해 시범으로 부산진구와 남구를 대상으로 주민 안전지킴이 사업을 시작한 뒤 성과를 점검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시 전역의 건축공사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부터 6월까지 부산진구와 남구에서 대상 사업장을 조사하고 7월께 주민 안전지킴이를 모집한 뒤 8월부터 공사현장에 참여하도록 할 예정이다.

주민 안전지킴이 신청 자격은 만 55세 이상 주민으로 기초생활수급대상자, 장기실업자 등을 우선 선발한다.

부산시는 안전지킴이 신청자를 대상으로 기초안전보건 의무 교육을 이수하도록 한 뒤 주택건설공사장, 일반건축공사장, 재개발·재건축 공사장 등에 배치한다.

안전지킴이는 해당 현장의 건설사와 일용계약을 체결하고 하루 8만∼10만 원의 일당을 받게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당 지역 주민이 직접 공사장 안전관리를 담당하면 시공사와 협력관계가 형성돼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부산 전역으로 안전지킴이 사업을 확대하면 연 2천50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