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판문점선언 후속 사업, 혼선 없도록 각별히 유념"

송고시간2018-05-01 11:32

"내각, 이행추진위와 협력…대북제재 논란 없도록 신중해야"

"평상 업무에도 차질 없도록 내실 기해달라"

이총리 "판문점선언 후속 사업, 혼선 없도록 각별히 유념" - 1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일 "장관들은 '판문점 선언' 후속 사업과 관련해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각별히 유념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앞으로 정부는 남북정상회담의 합의를 착실히 이행하고 그 결과를 가시적으로 드러내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27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의 극적인 해빙을 세계에 감동적으로 발신했다"며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북미정상회담과도 관련되는 등의 사정 때문에 의제별 구체성에서 다소 차이는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당초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 정상이 주도적으로, 동시에 미국·중국 등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얻어 결과를 도출했다는 점에서 자주외교와 국제협력외교가 가장 잘 결합된 성공사례"라며 "두 정상의 군사분계선 월경과 도보다리 산책 및 밀담, 허심탄회했던 만찬은 세계의 의표를 찌르는 아름다운 충격의 연속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을 염원하는 국민 여러분의 성원과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관련 국가의 지지 덕분"이라며 "국민 여러분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관련 국가 지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제 기존의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가 '판문점 선언 이행 추진위원회'로 바뀌어 상당 기간 활동하게 된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까지를 종합해 일을 추진하게 될 것"이라며 "내각은 이행추진위와 협력해 차분하고 질서 있게 필요한 일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군사적 긴장완화와 관계개선을 위한 사업 가운데 유엔의 대북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사업은 준비되는 대로 이행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엔의 대북제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사업들은 여건이 풀리는 대로 추진하되 그 이전에는 연구와 조사 등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대북제재 저촉 여부가 논란이 되지 않도록 신중히 일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아울러 "남북회담은 성공적이었고 한반도 해빙은 더 공고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그럴수록 내각, 특히 내정을 다루는 부처들은 평상의 업무를 차분하고 내실 있게 진행해야 한다. 평상 업무에 차질이 생기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