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장년 재취업 단순노무직 위주…70%는 3년 내 퇴사"

송고시간2018-05-01 11:00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 중소·중견기업 288곳 조사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중소·중견기업에 재취업하는 중장년이 가장 많이 하는 일은 단순노무직이며, 10명 중 7명은 조직에 안착하지 못해 3년 내 퇴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는 채용정보 사이트 잡서치와 공동으로 5인 이상의 중소·중견기업 288곳을 대상으로 벌인 '2018년 중소·중견기업의 채용계획 및 중장년 채용인식 실태조사' 결과를 1일 공개했다.

결과를 보면, 조사대상 기업 중 76.7%(221개사)는 최근 3년간 중장년을 채용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채용 직종은 단순노무직(26.6%)이 가장 많았고 연구·기술직(21.3%), 사무·관리직(19.3%), 생산·품질관리직(17.9%), 영업·마케팅직(15.0%)이 뒤를 이었다.

채용 직급은 사원·대리급(23.8%)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임원급은 13.5%에 불과했고 직급이 없는 경우도 21.6%였다.

지급한 연봉 수준은 2천만원 내외(27.6%), 3천만원 내외(31.5%) 등 3천만원 이하가 절반 이상으로 조사됐다.

"중장년 재취업 단순노무직 위주…70%는 3년 내 퇴사" - 3

"중장년 재취업 단순노무직 위주…70%는 3년 내 퇴사" - 1

중장년 채용경험이 있는 기업의 66.5%는 경영성과에 도움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도움이 되는 점으로는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전수'(32.5%), '업무 충성심과 성실성'(28.7%),'업무 효율성 제고와 조직문화 개선'(16.1%) 등이 꼽혔다.

그러나 이들 기업에 취업한 중장년의 평균 근속연수는 6개월 이하 7.2%, 1년 이하 19.5%, 3년 이하 46.6%로 재취업 3년 내 퇴사하는 비율이 무려 73.3%에 달했다.

배명한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장은 "중장년 채용분야가 단순노무직 등의 일자리가 많고 임금수준 또한 높지 않아 장기근속을 못 하고 있다"면서 "중장년이 재취업 후 나이를 극복하고 기존 구성원들과 소통해 조직문화에 빠르게 적응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사대상 기업 10곳 중 6곳(64.2%)은 올해 중장년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직종별 채용계획을 보면 역시 단순노무직(26.8%)이 가장 많았으며 연구·기술(20.0%), 생산·품질관리(19.3%), 영업·마케팅(17.7%), 사무관리(16.2%)가 뒤를 이었다.

중장년 채용 시 우선 고려사항은 '직원과 소통할 수 있는 조직융화력'(36.5%)에 이어 '직무역량·외국어 등 전문지식'(24.7%), '높은 업무 강도에 적응할 수 있는 건강'(21.5%), '학력·자격증 보유'(8.2%) 등 순이었다.

"중장년 재취업 단순노무직 위주…70%는 3년 내 퇴사" - 2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