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 본격화…주차난 해결 '묘수'될까

송고시간2018-05-01 11:15

주차장 공유하면 다음 해 배정 확률 높여주기로


주차장 공유하면 다음 해 배정 확률 높여주기로

학교 주변의 거주자우선주차구역
학교 주변의 거주자우선주차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를 통한 주차난 해결에 나선다.

서울시는 거주자우선주차장을 배정받은 시민이 주차장 공유를 많이 할수록 다음 해에 재배정받을 확률을 높이는 방식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각 자치구의 자체 규정이나 협약에 따라 거주자우선주차장을 나누면 이용료 감면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서울 전역에는 12만 면의 거주자우선주차장이 있다. 주차장을 배정받은 주민이 독점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곳이다.

서울시는 주민이 출근하거나 외출할 때 비게 되는 주차면의 20%(2만4천면)만 공유해도 주차장 신설비용 1조2천억 원(1면당 5천만원 추정)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불법 주정차의 25%가 외부인의 주거지 방문 때 발생하고, 4차로 미만 이면도로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80%"라며 "그러나 유료 주차장은 대부분 대로변·공원 등 유휴공간 주위에 설치돼 불법 주정차 문제가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초구가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 사업을 시작해 공유 실적이 하루평균 1대도 되지 않았던 것을 50.45대(지난 3월 기준)로 대폭 늘렸다. 서초구는 지난해 거주자우선주차공간 배정 기준을 바꾸고, '모두의 주차장'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다른 시민과 주차 공간을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올해 시-구 공동 협력 사업으로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유'를 정하고 이를 25개 구청에 전달했다. 각 구청은 올해 10월까지 조례나 규칙을 개정해 주차장 공유를 위한 자체 규정을 마련하게 된다. 공유 시간을 점수로 환산해 다음 해 주차장 배정 때 반영하도록 했다.

c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