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청 부동의 결정에도'…진안군, 마이산 케이블카 강행

송고시간2018-05-01 10:23

마이산 [진안군 제공=연합뉴스]
마이산 [진안군 제공=연합뉴스]

(진안=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진안군이 새만금지방환경청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부동의' 결정이 난 마이산 케이블카 사업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1일 밝혔다.

진안군 관계자는 "마이산 케이블카 사업 철회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사업을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만금환경청 결정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많다"며 "구체적으로 밝히기는 어렵지만, 이 부분에 대한 반박 자료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만금환경청은 지난 18일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거쳐 마이산 케이블카 사업에 부동의 의견을 냈다.

새만금환경청은 "마이산은 환경적으로 보호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라며, "사업을 시행하면 지형·지질 및 경관 훼손이 심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이유를 덧붙였다.

진안군이 사업 강행 의지를 밝히면서, 케이블카를 반대해 온 환경단체와 갈등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환경연합은 논평을 내고 "진안군은 헛된 욕심과 무리한 욕심으로 케이블카를 둘러싼 군민 갈등을 유발하고 세금을 낭비했다"며 "지금이라도 케이블카 설치를 중단하고 군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이산 케이블카는 사양제에서 헬기장을 거쳐 도장골까지 1천590m 길이 삭도를 놓는 사업이다.

군은 마이산 북부와 남부를 연결하는 케이블카가 설치되면, 관광객 유입과 교통수단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