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름에 수확하는 쌀 '빠르미' 나온다…충남 보령서 실증실험

송고시간2018-05-01 10:23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에서 수확 시기가 가장 빠른 벼 신품종이 올해 7월 말에 나온다.

충남도 농업기술원과 보령 대천농협은 극조생종 벼 '충남 4호'(가칭 빠르미) 개발을 위한 실증실험을 보령에서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충남 4호
충남 4호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충남 4호는 일본 조생종 품종과 국내 육성품종을 교배한 극조생종으로, 2009년 도 농업기술원이 개발해 2015년부터 시험 재배 중이다.

4월 말이나 5월 초 이앙을 하면 6월 중·하순께 이삭이 패 7월 말이나 8월 초면 수확할 수 있다.

현재 국내 품종 중 수확이 가장 빠른 진부올보다 10일 이상, 충남 대표 품종인 삼광보다 50일 이상 수확 시기가 빠르다.

앞으로 첫 벼 베기 품종은 진부올이나 일본 품종이 아닌 충남 4호가 대체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확량은 1천㎡당 500㎏으로 진부올벼(1천㎡당 472㎏)보다 많고, 쌀알이 맑고 투명해 밥을 했을 때 차지고 맛이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농업기술원은 올해 보령 대천해수욕장 인근 600㎡에서 충남 4호의 재배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실증실험을 진행하며, 이 결과를 토대로 연말께 국립종자원에 품종을 출원할 계획이다.

벼를 이앙하는 모습
벼를 이앙하는 모습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또 대천해수욕장에서 열리는 보령 머드축제와 연계해 여름철 해수욕장 주변에 쌀이 익는 이색 풍경을 연출하고 '머드쌀 축제'를 통해 충남 쌀의 우수성을 알릴 방침이다.

윤여태 농업기술원 연구사는 "충남 4호는 생육 기간이 짧으면서도 수량이 안정적이기 때문에 단기간에 논 이용 효율을 높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 특화품종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