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집권당 차기 총재감에 30대 고이즈미 인기…아베와 동률 1위

송고시간2018-05-01 10:47

닛케이 조사 결과…이시바 "내가 총리면 어떻게 답변할까 계속 생각"


닛케이 조사 결과…이시바 "내가 총리면 어떻게 답변할까 계속 생각"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의 한 여론조사에서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에 어울리는 인물로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37) 수석 부(副)간사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나란히 꼽혔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7~29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올해 9월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누가 뽑히는 것이 어울리는가"를 질문한 결과, 아베 총리와 고이즈미 수석 부간사장이 각각 26%로 공동 1위에 올랐다.

지난 3월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아베 총리는 2%포인트, 고이즈미 수석 부간사장은 4%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고이즈미 신지로 자민당 수석부간사장
고이즈미 신지로 자민당 수석부간사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1월 조사에선 같은 질문에 35%를 얻었지만 이후 사학스캔들이 재점화하면서 선호도가 낮아졌다. 반면 고이즈미 수석 부간사장은 1월 조사에서 18%를 얻었지만 계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

3월 조사에서 1위였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이번 조사에선 4%포인트 낮아진 21%로, 3위로 내려앉았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니혼게이자이와의 인터뷰에서 총재 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 "지금은 국회 개회 중으로 정부·여당이 힘든 상황인 만큼 이 시기에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각료 재직 시 각료석에 앉아 '나는 총리가 되면 어떻게 답변할까'라고 계속 생각했다"고 가능성을 닫지 않았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사회보장, 재정, 금융, 외교에 관해 나는 어떤 방향이라고 확고하게 자신을 갖는 것이 출마 표명의 조건"이라고 말했다.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
이시바 전 자민당 간사장

(돗토리현 교도=연합뉴스) 올해 9월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거론되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일본 자민당 간사장. 2018.1.2
choinal@yna.co.kr

이어 고이즈미 수석 부간사장에 대해 "내가 간사장 시절 그는 청년국장이었는데, 함께 여러 일을 했고 높이 평가한다"며 "언젠가는 일본을 짊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있을 수 있지 않느냐"며 "다만, 그것은 본인(고이즈미 수석 부간사장)이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자신이 총재 선거에 나설 경우 내걸 정책에 대해 "헌법 9조 개정은 필요하다"면서도 "이 주장을 바꿀 생각은 없지만, 우선 순위로 보면 최상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무력공격이라고 즉각 인정할 수 없는 '회색 지대 사태'에 대한 대응을 법제와 (관련) 능력 측면에서 진행하는 등 헌법에 손을 대지 않고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일이 많다"며 "정치적 자원을 개헌에 쏟아붓는 것은 좀 더 세상이 안정되고 난 후"라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마지막으로 "아베 정권에서 엔화는 약세였고, 주가는 올랐다"며 "대담한 금융투자와 기동적 재정 투자의 성과로 이를 그만둘 선택지는 없다"면서도 "과연, 이 정책의 지속이 가능한 것이냐"고 되물은 뒤 "금융완화와 재정투자를 계속하면서 서비스업의 생산성을 높여 임금을 늘리는 정책이 중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