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시설물 내진율 58.3%…전년 대비 14.6%p 상승

송고시간2018-05-01 12:00

학교시설 내진율은 24.9% 그쳐

건물 내진설계(PG)
건물 내진설계(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전국 공공건축물과 도로 등 공공시설물의 내진율이 58%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2017년말 기준 공공시설물 18만4천560곳 중 10만7천563곳에 내진보강이 끝나 내진율이 58.3%라고 1일 밝혔다.

공공시설물 내진율은 2016년 43.7%와 비교해 14.6%포인트 상승했다. 행안부는 내진율 상승에 대해 새로 조사대상에 추가된 7만9천112곳 중 5만7천501곳이 이미 내진성능이 충족된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지난해 내진보강사업에 전년 대비 2.6배 늘어난 5천826억원을 투자해 공공시설물 4천237곳의 내진성능을 추가로 확보한 것도 내진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다목적댐과 리프트, 송유관 등 시설물 4종은 내진율이 100%였고 원자력로·관계시설의 내진율은 98.3%였다. 학교시설 내진율은 24.9%로 나타났다.

안영규 행안부 재난관리정책관은 "경주와 포항 지역에서 지진이 발생한 이후 각 기관에서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에 투자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며 "완벽한 내진성능 확보를 위해 철저한 사업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