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헌 전 법률구조공단 이사장 "해임은 모함…명예실추 적극대응"

송고시간2018-05-01 10:16

법무부, 감사 거쳐 전날 해임 통보…"해임 처분은 상식에 반해" 주장

이헌 전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헌 전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방현덕 기자 = 이헌(57) 전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이 정부로부터 해임 처분을 받은 데 대해 법률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이사장은 1일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현 상황에서 이사장으로 복귀하려는 법적 대응은 무의미할 것"이라면서도 "명예를 실추시킨 그들의 못된 행태에는 법적으로나 제도적으로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임 처분에 대해 "이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을 축출하려는 정치적 의도와 개혁에 저항하는 태도가 야합해 저를 모함한 것"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이 전 이사장은 "법무부는 공단의 지도감독 기관임에도 저의 합리적인 노력에 불만을 갖고 이사장 퇴진을 주도한 일부 직원들의 일방적 주장을 앞세워 제가 직무상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하고, 고의·중대한 과실로 공단의 손실을 초래했다며 무법적이고 상식에 반하는 해임 처분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달 20일∼23일 공단을 감사한 결과 이 전 이사장의 공단 경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지난달 30일 그를 해임했다.

이 전 이사장이 독단적으로 기관을 운영하거나 차별적인 언사를 남발하고, 공단 내 변호사와 일반직원 간 갈등에도 원칙 없는 대응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직원들에게 인센티브 3억4천만원을 무단으로 지급하고, 개인 명함 형식의 이동형 저장 매체(USB) 400개를 제작·배포해 공단에 손실을 끼쳤다는 이유도 있었다.

2016년 5월 취임한 이 전 이사장의 원래 임기는 내년 5월까지로 1년이 남아 있었다. 보수 성향 변호사 단체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 공동대표를 지낸 이 이사장은 2015년 8월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 추천 몫으로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된 바 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