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총리·외무상, 중동외교 가속…"정치적 관여 강화"

송고시간2018-05-01 09:39

"경제협력·지원 확대"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이 각각 비슷한 시기에 중동을 방문, 경제협력과 지원 등을 가속하기로 했다.

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달 30일 아랍에미리트(UAE)의 모하메드 왕세제와 아부다비에서 회담하고 방위와 농업, 우주개발, 에너지 등 12개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를 포함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 기업이 아부다비 앞바다에 가진 유전 권익이 지난 2월 40년간 연장된 것에 대해 사의를 전한 뒤 "에너지와 경제 외에 광범위한 분야에서 양국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은 UAE에 원유 수입량의 4분의 1을 의지하고 있다.

아베 日총리, UAE 방문
아베 日총리, UAE 방문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AFP=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0일 아부다비의 日-UAE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bulls@yna.co.kr

모하메드 왕세제는 "새로운 분야에서의 협력 심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UAE는 석유 의존에서 탈피한 경제개혁을 서두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와 모하메드 왕세제는 기업과 투자가의 투자 재산을 보호하는 양국 간 투자협정에도 서명했다.

양국은 이달 방위협력에 관한 문서도 교환할 예정이다. 일본은 항공자위대의 C2 수송기 수출을 고려하는 등 방위 장비 이전에 관한 논의를 가속할 계획이다.

일본의 황금연휴 기간인 지난달 29일 출국한 아베 총리는 UAE 외에 요르단,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등을 방문한 뒤 오는 3일 귀국할 예정이다.

중동을 순방 중인 고노 외무상은 지난달 29일 요르단 서부 마다바에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와 이스라엘, 요르단 각료 등과 팔레스타인의 경제적 자립을 목표로 하는 '평화와 번영의 회랑' 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는 일본이 팔레스타인 개발 지원을 꾀한다며 2006년 제창한 것으로, 이번에 2년 만에 여섯 번째로 열렸다.

참석자들은 팔레스타인 경제 지원을 통해 중동 평화를 위한 협력을 가속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고노 외무상은 회의가 끝난 뒤 "당사자 간 대화가 쉽지 않은 가운데 그간 일본이 우호 관계를 구축해 이뤄진 회의로, 큰 의의가 있다"며 "일본은 중동에 대한 정치적 관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노 日 외무상
고노 日 외무상

(암만 EPA=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29일(현지시간) 요르단 사해에서 '평화와 번영을 위한 회랑' 4자(일본, 요르단,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각료급 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lcs@yna.co.kr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