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근해어선 북한수역서 고기 잡는 날 올까

송고시간2018-05-01 08:30

근해어업 대체어장 추진…해수부 등에 공식 건의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의 근해어선들이 북한수역에서 고기를 잡는 날이 올까.

부산시는 최근 남북정상회담 등으로 남북 간 해빙 무드가 무르익으면서 경제교류의 하나로 부산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해양수산부와 통일부, 외교부 등에 건의했다고 1일 밝혔다.

두달 휴업…부산항 어선 가득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달 휴업…부산항 어선 가득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해 중국어선의 남획을 견제하고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내 어선의 동해안 오징어 어획량은 2005년 10만2천t을 최고로 해마다 감소해 지금은 5만t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는 북한 수역에 입어한 중국 어선이 싹쓸이 조업을 하면서 오징어 자원량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북한수역에는 2004년 북·중 어업 협정을 계기로 중국어선 144척이 입어를 시작해 지난해에는 1천700여 척이 북한 측에 입어료를 내고 조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어자원 감소 피해는 고스란히 국내 연근해 어선이 보고 있다.

부산시는 2017년 7월 이후 22개월째 지연되고 있는 한일어업협정으로 일본 측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조업하는 부산의 근해어선 특히 대형선망과 대형트롤 어선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북한수역 입어를 추진해왔다.

부산시 관계자는 "대형선망의 경우 조업을 하더라도 어자원이 고갈돼 수익성이 없어 자체적으로 2개월 휴어기까지 정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근해어선들의 경영난도 해결하고 북한 측에도 경제협력 등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