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7경기째 골 침묵…토트넘, 왓퍼드 꺾고 3위 맹추격

송고시간2018-05-01 05:57

손흥민 선발로 74분 소화…팀은 2-0 승리

왓퍼드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볼 다투는 손흥민[AFP=연합뉴스]

왓퍼드와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볼 다투는 손흥민[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26·토트넘)이 골 침묵이 7경기째 이어진 가운데 팀은 리그 2경기 무승을 벗어났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퍼드와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후반 29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왼쪽 측면에 배치된 손흥민은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그는 3월 12일 본머스와의 정규리그 30라운드 이후 정규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7경기째 골 맛을 보지 못하며 시즌 18골(리그 12골)에 멈춰 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3경기만 남긴 가운데 지난 시즌 작성한 아시아 선수 유럽 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21골) 경신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토트넘은 왓퍼드를 2-0으로 물리치고 최근 2경기 무승(1무 1패)을 끊어내며 리그 4위(승점 71)를 지켰다. 3위 리버풀(승점 72)과의 격차는 1로 좁혔다.

토트넘은 전반 16분 델리 알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델리 알리의 골에 함께 기뻐하는 손흥민[AFP=연합뉴스]

델리 알리의 골에 함께 기뻐하는 손흥민[AFP=연합뉴스]

키어런 트리피어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상대 오레스티스 카르네지스 골키퍼가 두 팔로 받아내려 한 것이 튕겨 나오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재빨리 왼쪽의 알리에게 전달했고, 알리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28분 왼쪽 측면을 빠르게 돌파해 페널티 지역으로 들어갔으나 상대 수비가 어렵게 따라잡으며 걷어내 득점 기회로 이어지진 않았다.

전반 막바지 왓퍼드의 역습에 시달린 토트넘은 전반 44분 페널티 지역 왼쪽 히샬리송의 매서운 왼발 슛을 몸을 날려 막아내는 등 우고 요리스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후반 3분 해리 케인의 추가 골은 흐름을 다시 토트넘 쪽으로 가져왔다.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손흥민이 패스를 보냈으나 넘어져 받지 못한 케인은 반대편 트리피어 쪽으로 공이 흐르는 사이 일어섰고, 트리피어가 다시 중앙으로 연결한 공을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슛을 꽂았다.

후반 팀의 두 번째 골 넣는 케인[AFP=연합뉴스]

후반 팀의 두 번째 골 넣는 케인[AFP=연합뉴스]

케인은 리그 27골로 득점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31골)를 4골 차로 추격했다.

후반 23분 얀 페르통언의 헤딩슛이 골대를 때리고 6분 뒤 페르통언의 패스에 이은 케인의 오른발 슛이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는 등 팀이 추가 골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가운데 손흥민은 시소코와 교체돼 나가면서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

최근 리그 6경기 무승(2무 4패)과 원정 6경기 무득점에 허덕이던 왓퍼드가 막판 공세 수위를 더욱 높였으나 토트넘은 무실점 승리를 잘 지켜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