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주 포장지 인쇄공장서 불…6시간만에 진화(종합)

송고시간2018-05-01 09:31

(여주=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경기 여주시의 한 인쇄공장에서 난 불이 소방당국의 밤샘 진화작업 끝에 6시간여 만에 꺼졌다.

여주 포장지 인쇄공장서 불…밤샘 진화
여주 포장지 인쇄공장서 불…밤샘 진화

(여주=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후 11시 26분께 경기도 여주의 한 포장지 인쇄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밤샘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인쇄공장 등 건물 여러 채가 탔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8.5.1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연합뉴스]
zorba@yna.co.kr

지난 30일 밤 11시 26분께 여주시 상대리의 포장지 인쇄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37대와 소방관 80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1단계는 인접한 3∼4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2·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불은 단층 짜리 공장 건물 10여 개 동과 설비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7억5천여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불은 1일 오전 5시 50분께 모두 꺼졌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 관계자는 "공장 내부에 포장지를 비롯한 인화성 물질이 많아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라며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zorba@yna.co.kr

st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