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재정난 완화' 처방…연방정부 부동산 27만건 매각 추진

송고시간2018-05-01 02:58

2조8천억원 재원 확보 기대…국영전력회사 보유 부동산도 매각 예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정부가 재정난을 완화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부동산 자산 매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3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정부 소유의 주거용·상업용·공업용 부동산 자산 가운데 27만6천 건이 매각 대상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정부는 이를 통해 93억 헤알(약 2조8천686억 원)의 재원을 확보할 방침이다. 경제 중심지로 부동산 가치가 가장 높은 상파울루 주에서만 14억 헤알을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남미 지역에서 전력 부문 최대 기업으로 평가되는 국영전력회사 엘레트로브라스가 보유한 부동산 800건도 매각 대상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정부는 재정난 완화를 위해 부동산 자산 매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 정부는 재정난 완화를 위해 부동산 자산 매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앞서 브라질 언론은 사상 최악의 경제침체 국면을 거치면서 재정난이 심화한 탓에 공공투자가 극도로 위축됐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연방·지방정부의 공공투자는 769억 헤알(약 23조7천200억 원)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1.17%에 그쳤다.

지난해 공공투자 비율은 거의 5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GDP 대비 공공투자 비율은 지난 1970년 4.42%였으나 1999∼2003년에는 1.5%로 낮아졌으며 2010년을 전후해 2%대를 회복했으나 경제침체로 또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공공부채 증가세를 우려하는 주장도 나온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지난해 84%에서 올해는 87.3%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공공부채 비율이 내년에 90.2%에 이어 2023년에는 96.3%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신흥국은 물론 중남미 평균(61%)도 크게 웃돌 것으로 예상했다.

브라질 정부는 2016년부터 강도 높은 긴축과 증세, 공기업 민영화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재정난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재정적자는 지난해 1천244억 헤알에 이어 올해는 1천590억 헤알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