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스크바서 인터넷 자유 옹호 시위…"1만 명 이상 참가"

송고시간2018-05-01 00:22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서 30일(현지시간) 인터넷 자유를 지지하고 암호화 메신저 '텔레그램' 차단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현지 RBC 통신 등에 따르면 자유주의 성향의 정당 '러시아 자유당'이 주관한 이날 시위에는 약 1만 명이 참가했다고 주최 측이 밝혔다.

시위 참가자들은 오후 2시께부터 모스크바 시내 북쪽 거리에 모여 약 1시간 동안 가두행진을 벌인 뒤, 오후 3시께부터 사하로프 광장에 집결해 당국의 인터텟 사용 제한과 텔레그램 차단에 항의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러시아 미디어·통신 감독기관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를 해체하고, 정부의 인터넷 통제를 제한하며, 온라인상의 교신 감시를 허용케 하는 형법 조항을 폐지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자유주의 성향의 야당 정치인 그리고리 야블린스키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적으로 통하는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등도 참석했다.

해외에 머물고 있는 텔레그램 창설자이자 최고경영자 파벨 두로프는 이날 집회 시간에 맞춰 러시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브콘탁테'에 올린 글에서 "수천 명의 젊은이와 진보적 사람들이 현재 모스크바에서 인터넷 자유를 위해 시위를 벌이고 있고 또 다른 수천 명도 시위장으로 향하고 있다. 이는 유례가 없는 일이다. 당신들의 에너지가 세상을 바꾼다"고 격려했다.

이날 집회는 앞서 지난 16일부터 로스콤나드조르가 법원 판결에 따라 텔레그램 차단 조치를 취한 데 따라 열렸다.

로스콤나드조르는 텔레그램사가 메시지 암호 해독 키(Key)를 제공하라는 정보기관 연방보안국(FSB)의 요구를 계속 거부한 것과 관련 메신저 차단 조치 이행에 들어갔다.

당국은 텔레그램 차단 조치가 테러리스트들의 SNS 악용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일각에선 통신의 자유를 훼손하고 언론에 대한 검열을 강화하기 위한 탄압행위라며 반발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인터넷 자유 옹호 시위 [타스=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인터넷 자유 옹호 시위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