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 지고 실리콘밸리 주춤하는 사이 파리 스타트업 매력↑

송고시간2018-05-01 05:30

마크롱 정부, 세금 내리고 스타트업 지원책 쏟아내

런던은 브렉시트로, 실리콘밸리는 치솟는 집값으로 매력 저하

작년 파리 스타트업 로드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작년 파리 스타트업 로드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파리가 영국 런던과 미국의 실리콘밸리가 주춤하는 사이 스타트업의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런던의 매력이 크게 떨어지고 실리콘밸리의 부동산 가격이 계속 치솟는 상황에서 프랑스가 법인세를 내리고 다양한 지원책을 쏟아내자 기업들이 파리에 느끼는 매력이 상대적으로 크게 높아졌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의 핵심인력인 엔지니어와 개발자들도 몇 년 전이라면 파리를 떠났겠지만, 이제는 잔류를 택하고 있다.

이는 프랑스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작년 5월 취임과 동시에 "프랑스를 유니콘(시장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 기업)들의 나라로 만들겠다"면서 다양한 벤처·스타트업 육성책을 내놓았다.

그중 하나가 테크 기업의 창업주와 임직원, 투자자들에게 작년 4년짜리 특별 취업·거주허가를 제공한 것이다. 지금까지 1천명 가량의 외국인 기업가와 개발자들이 이 혜택을 입었다.

작년 6월 프랑스는 파리 13구 센 강변의 1920년대 철도기지 건물을 개조한 스타트업 육성시설 '스테이션 F'를 개관하기도 했다.

최대 1천 개의 스타트업이 입주할 수 있는 3만4천㎡ 규모의 이 시설에는 페이스북·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 등 거대 IT 기업들이 직접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랑스는 또한 법인세를 내려 기업의 세금 부담을 줄여준 데 이어, 국가가 가진 공기업 지분을 매각해 총 100억 유로(13조5천억원 상당) 규모의 벤처·스타트업 육성기금을 마련하고 있다.

이런 각종 지원책으로 파리에 소재한 기업들의 수익성도 크게 개선돼 런던을 턱밑까지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주요국 도시별로 직전 3년의 기간에 가장 빠른 수익성장률을 보인 기업 수를 집계한 'FT 1000' 리스트에는 올해 런던이 74개, 파리는 62개가 올랐다.

이 리스트에 오른 런던과 파리의 기업 수 격차는 한해 전에는 33개였지만, 1년 만에 12개로 줄었다. 그만큼 파리에 근거지를 둔 기업들의 수익 성장세가 런던보다 상대적으로 가파르다는 뜻이다.

그러나 프랑스는 초기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지원이 풍부한 대신 이를 계속 유지해 기업의 장기적 성장 가능성을 발전시키는 데는 미흡하다는 지적도 있다.

애플의 아이팟(iPod) 개발에 참여했으며 현재는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에 매각된 네스트 랩스를 공동창업한 토니 파델은 FT와 인터뷰에서 "프랑스는 외국인들을 받는데 탁월해졌다. 그래도 외국인 기업가들을 계속 잡아두려면 더 많은 것들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2016년 미국에서 파리로 이주해 현재 스테이션 F에서 벤처캐피털을 운용하고 있다.

yonglae@yna.co.kr

프랑스의 스타트업 육성시설 '스테이션 F'
프랑스의 스타트업 육성시설 '스테이션 F'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