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한밤 설치 시도…경찰과 대치(종합)

송고시간2018-05-01 01:10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손형주 기자 = 노동절인 5월 1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한다고 예고해온 시민단체가 하루 전날 밤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다 경찰에 가로막혔다.

경찰에 막힌 강제징용노동자상
경찰에 막힌 강제징용노동자상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노동절인 5월 1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예고한 시민단체가 하루 전인 30일 밤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다 일본영사관 100m 부근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18.4.30
handbrother@yna.co.kr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는 30일 오후 10시 30분께 지게차를 이용해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으로 이동시키려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경찰에 저지당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일본영사관과 불과 100m 이내 거리에 있다.

1일 새벽 1시까지 2시간 30분째 노동자상 건립특별위 회원 100여 명과 7개 중대 경찰 500여명이 노동자상 설치를 놓고 힘겨루기를 벌였다.

노동자상 건립특별위 회원들은 노동자상을 둘러싸고 "노동자상 소녀상 옆에", "친일경찰 물러나라"를 외치며 경찰과 대치했다.

애초에 노동자상 건립특별위는 1일 오후 1시 30분 노동자 대회를 마치고, 오후 3시50분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설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찰이 노동자 대회 이후 일본영사관영사관 주변 행진을 제한하기로 하고, 30일부터 소녀상 주변을 에워싸면서 길목을 차단하자 한밤 기습 설치에 나섰다.

그동안 외교부는 외교 공관 앞에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되풀이했고 노동자상 건립특별위는 설치 강행 의지를 나타내며 갈등을 빚어왔다.

부산시와 동구는 시민단체와 소통 없이 "뚜렷한 대책이 없다"는 입장만 반복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은 "일본영사관 앞이 아닌 다른 곳에 설치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정부와 부산시, 동구, 경찰은 일본 눈치를 보지 말고, 이곳 설치를 허가하지 않으면 국민의 강한 반발에 부닥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에 막힌 강제징용노동자상
경찰에 막힌 강제징용노동자상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노동절인 5월 1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한다고 예고해온 시민단체가 하루 전인 30일 밤 기습적으로 노동자상을 설치하려다 일본영사관 100m 부근에 있는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18.4.30
handbrother@yna.co.kr

pitbull@yna.co.kr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