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 평화의집·자유의집 거론(종합)

"많은 나라 거론되고 있지만 판문점이 더 대표성 띠고 중요한 장소일까"
당초 압축된 후보지에는 한국 없어…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전격 선회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5월 중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 후보지로 판문점을 전격 거론했다.

'완전한 비핵화' 해법을 위한 '세기의 담판'이 될 북미정상회담 시간표가 5월 내로 빨라진 가운데 판문점이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열리는 '역사적 장소'가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많은 나라가 (북미 정상) 회담 장소로 검토되고 있지만, 남·북한 접경 지역인 (판문점 내) 평화의 집/자유의 집이 제3국보다 더 대표성을 띠고 중요하며 지속가능한 장소일까"라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 번 물어본다"라고 공개적으로 조언 구하기에 나섰다.

판문점 평화의집은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한 곳이다. 자유의집은 평화의집에서 북동쪽으로 130m 떨어져 있는, 남북 간 연락업무를 수행하는 곳이다.

판문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월 방미한 한국특사단을 통해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제안을 수락한 이후 상징성 면에서 초기에 후보지로 거론됐으나, 논의 과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져 왔었다.

이와 관련, 미국 측이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자칫 스포트라이트가 분산될 수 있다는 점 등을 우려했다는 분석이 제기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했던 후보지 5곳은 스위스 제네바, 싱가포르, 몽골 울란바토르, 스웨덴 스톡홀름, 괌 등으로 알려졌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백악관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 직후 연 공동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 장소와 관해서는 두 개 나라까지 줄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이동 문제 등을 고려할 때 압축된 2곳은 싱가포르와 몽골이라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돼왔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명시하고 연내에 종전선언을 하기로 합의하는 등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막판에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8일 문 대통령과 통화를 한 뒤 마음을 바꾼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지 결정을 놓고 전격 선회, 판문점이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최종 낙점될 경우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이 '종전'으로 대변되는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게 될 것으로 점쳐진다.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5월 개최 시사 (PG)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5월 개최 시사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30 22: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