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므누신·라이트하이저 이번주 방중…NYT "무역협상 타결 어렵다"(종합)

송고시간2018-05-01 00:46

美, 1천억弗 적자감축·첨단산업 억제 압박…"中 '모두 거부' 강경기류"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AP=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AP=연합뉴스]

(뉴욕·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김아람 기자 = 미국의 경제·통상 수장들로 구성된 대표단이 이번주 중국을 방문해 무역협상에 나선다.

미국 대표단의 방중을 계기로 주요 2개국(G2)의 '통상 전면전' 우려가 크게 해소되지 않겠느냐는 기대 섞인 관측이 나온다. 다만 중국도 강경한 기류여서 쉽게 타결되기는 어렵다는 회의적 전망도 적지 않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30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는 5월 3∼4일 중국을 방문해 중국 측과 무역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번 대화를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므누신 장관은 "중국 관리들과 무역 불균형, 지적재산권, 합작 기술 투자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포함한 통상 관계자들이 대거 방중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4일 기자회견에서 "므누신 장관과 라이트하이저 대표를 포함한 관계자들이 무역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수일 내로 중국에 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 문제가 잘 풀릴 것으로 믿는다"고도 덧붙였다.

일단 미국과 중국의 통상 수뇌부가 머리를 맞대면서 'G2 무역전쟁'을 피할 실마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그렇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처럼 쉽게 협상이 타결되기는 어렵다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이 쉽게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복수의 중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핵심 요구사항 2가지를 의제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의 요구에 강경한 입장을 취할 것"이라며 "충분한 규모의 자체 경제를 확보하고 있고, 미국의 압박에도 충분히 견딜 수 있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은 다양한 이슈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겠지만, 핵심적인 2가지 이슈에선 전혀 물러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행정부가 주력하는 양대 요구사항은 ▲연간 3천750억 달러인 중국의 대미(對美) 무역흑자를 1천억 달러 감축하고 ▲인공지능(AI)과 반도체, 전기차 등 첨단산업 지원책(일명 '중국제조 2025')을 억제하라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대미 무역흑자를 1천억 달러 감축하라는 요구는 백악관에서 나왔고, 중국의 첨단산업 지원책은 USTR 차원에서 겨냥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이들 2가지 요구를 절대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당장 중국은 미국의 첨단산업 제품들을 대거 사들이는 방식으로 대미 흑자를 줄이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는 미국이 군사 안보적 이유로 판매를 꺼리는 분야들이다.

이 때문에 이번 주 베이징 협상에서 일사천리로 타결이 이뤄지기는 어렵고, 추가적인 협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전망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