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기존 랜선으로 5배 빠른 기가 인터넷 만든다

송고시간2018-05-01 09:00

아콴티아와 칩세트 개발 MOU…최대 5Gbps 속도 가능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글로벌 칩세트 개발사인 아콴티아(Aquantia)와 랜(LAN)선을 이용해 최대 5Gbps 속도를 낼 수 있는 인터넷 칩세트 개발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최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기존 기술로는 2쌍의 랜선으로 최대 1Gbps 속도를 낼 수 있었으나 신기술을 이용하면 회선을 추가하지 않아도 최대 2.5Gbps 속도 제공이 가능하다. 국제표준(IEEE 802.3bz)을 준용해 랜선을 4쌍으로 늘리면 최대 속도를 5Gbps까지 늘릴 수 있다.

KT 전홍범 인프라연구소장은 "전국 대부분의 아파트와 빌딩에서 2.5기가 이상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기술개발을 계속해 10기가 인터넷 상용화와 전국 커버리지 확대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30일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서 KT 융합기술원 김현표 상무(왼쪽)와 아콴티아의 파라지 알라이(Faraj Aalaei) CEO(오른쪽)가 '10Gbps급 인터넷 칩셋 개발을 위한 MOU를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8.5.1 [KT 제공=연합뉴스]

지난 30일 서초구 KT 연구개발센터에서 KT 융합기술원 김현표 상무(왼쪽)와 아콴티아의 파라지 알라이(Faraj Aalaei) CEO(오른쪽)가 '10Gbps급 인터넷 칩셋 개발을 위한 MOU를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8.5.1 [KT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