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연금, '청풍리조트' 안 판다…"매각시 대규모 손실"

송고시간2018-05-01 06:00

운영활성화로 자산가치 제고후 매각 여부 재검토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국민연금이 보유한 자산 중에서 수익이 나지 않아 골머리를 앓았던 충북 제천 청풍리조트를 당분간은 처분하지 않기로 했다.

국민연금공단은 현 시점에서 청풍리조트를 매각하면 그간 투자한 기금에 대규모 손실이 생길 것으로 우려된다며 당장 매각할 의사가 없다고 1일 밝혔다.

국민연금공단은 대신 앞으로 시설투자 등을 통해 청풍리조트의 운영을 활성화, 자산 가치를 높이고 나서 매각 여부를 재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민연금공단은 내년에 50억원을 투입해 청풍리조트 내 2개 호텔 중 하나인 레이크호텔 객실에 대한 전면 리모델링에 나설 계획이다.

레이크호텔은 지난 2000년 문을 연 이후 이제껏 시설투자가 전무해 시설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나아가 제천시와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해 유휴지에 숲속체험시설 같은 집객시설을 도입하는 등 지속해서 시설투자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실제로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4월 13일 제천시청에서 제천시와 청풍리조트 운영 활성화를 통한 지역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제천시는 대규모 행사를 개최할 때 청풍리조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청풍호반 권역 관광개발 때 국민연금공단과 협의하기로 했다.

국민연금공단은 청풍리조트를 이용하는 제천시민에게 요금을 할인해주기로 했다.

청풍리조트 직원을 뽑을 때도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가입자의 보험료 등으로 모은 적립기금 대부분을 국내외 주식과 채권, 부동산 등 금융투자부문에 투자하고 전체 기금의 극히 일부(2018년 2월 현재 1천억원 정도)만 '실버론'이라 불리는 노후긴급자금 대여사업과 청풍리조트 사업 등의 복지사업에 쓰고 있다.

이 중에서 청풍리조트는 국민연금이 연금가입자와 수급자에게 여가·휴식공간을 제공한다는 취지로 2000년 제천 부지(26만㎡)에 호텔 2동을 갖춘 휴양 시설로 설립한 숙박시설이다.

숙박료 등을 국민연금 가입자에게는 최대 40%, 수급권자에게는 최대 70% 할인해준다.

청풍리조트는 국민연금 가입자들을 위한 복지사업인 탓에 수익성이 떨어져 이제껏 200억원 가까운 누적 적자를 기록하는 등 만성 적자로 매각설에 시달렸다.

실제로 국민연금공단은 지난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청풍리조트 매각을 추진했지만 실패했다.

국민연금, '청풍리조트' 안 판다…"매각시 대규모 손실" - 1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