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군, 이번엔 기독교 반군 겨냥 공세강화…난민 대량발생

"로힝야 사태 이후 압박 노골화…민간인 살해·성폭행 주장도"
2018년 4월 26일 미얀마 북부 카친 주에서 정부군과 카친족 반군인 카친독립군(KIA)의 교전이 격화하자 카친족 난민들이 다른 지역으로 피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18년 4월 26일 미얀마 북부 카친 주에서 정부군과 카친족 반군인 카친독립군(KIA)의 교전이 격화하자 카친족 난민들이 다른 지역으로 피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에 대한 인종청소 논란이 여전한 가운데 미얀마 북부 지역에서도 정부군과 기독교 소수민족 반군 간의 교전이 격화하고 있다.

29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미얀마 사무소의 마크 커츠 대표는 "미얀마 북부 카친 주에서 미얀마군과 카친독립군(KIA)의 충돌로 지난 3주간 4천여명에 달하는 난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지역에선 올해 들어서만 2만명 가까운 주민이 난민으로 전락했다. 분쟁 구역 내에 갇혀 아직 빠져나오지 못한 민간인의 수도 다수"라며 임신부와 노약자를 비롯한 민간인의 안전 보장을 촉구했다.

1948년 영국에서 독립한 미얀마는 주류민족이자 불교도인 버마족의 소수민족 차별 정책에 반발한 수십개 소수민족과 수십년간 내전을 치러왔다.

중국과의 접경인 카친 주에 사는 기독교 소수민족인 카친족도 자치확대 등을 요구하며 중앙 정부와 반목을 거듭해 왔다.

미얀마군은 작년 8월 서부 라카인 주에서 반군 토벌을 빌미 삼아 로힝야족에 대한 인종청소를 감행한 것을 시작으로 카친 주를 비롯한 변경 지역의 소수민족 반군에 대한 공세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친족 난민과 현지 인권단체들은 이 과정에서 초법적 살인과 납치, 약탈, 고문, 성폭행, 강제노동 등 심각한 인권유린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2018년 4월 26일 미얀마 북부 카친 주에서 정부군과 카친족 반군인 카친독립군(KIA)의 교전이 격화하자 현지 주민들이 강을 건너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18년 4월 26일 미얀마 북부 카친 주에서 정부군과 카친족 반군인 카친독립군(KIA)의 교전이 격화하자 현지 주민들이 강을 건너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3월에는 미얀마군에 의해 연행됐던 카친족 남성 두 명이 암매장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달 12일에는 KIA의 거점인 라이자 인근 바나나 농장에서 정부군의 박격포 포격으로 민간인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치는 사건이 있었다.

포탄 파편에 맞아 턱뼈 일부를 잃은 카친 족 교사 라파이 카이 난(29·여)은 "미얀마군은 포탄이 어디 떨어질 것인지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 그들은 카친족이라면 누구나 겨냥한다"고 말했다.

다만, OCHA는 미얀마군이 민간인을 살해했다는 주장의 진위를 직접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미얀마군은 카친 주에 대한 국제기구의 접근을 제한하고, 반군 물자로 전용될 수 있다며 내국인난민수용소(IDP)에 있는 카친족 난민 9만여명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가로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의 최고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2015년 문민정부를 출범시킨 이후 무장분쟁 종식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평화협정 체결을 추진해 왔으나, KIA 등 일부 반군조직은 이에 응하지 않고 정부군과 대치를 지속해 왔다.

여기에는 카친 주를 비롯한 미얀마 북부 지역의 내전이 옥(玉)과 호박, 금 등 지하자원을 차지하기 위한 자원분쟁적 성격이 크다는 점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미얀마군은 주요 지하자원 산지를 중심으로 공세를 펼치고 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9 1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