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정상회담] 두 정상 '군사분계선 악수'에 내외신 3천명 환호

송고시간2018-04-27 10:13

김정은 등장에 '술렁'…MDL 북쪽 넘어갔다 돌아오는 장면엔 웃음도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출발 지켜보는 프레스센터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출발 지켜보는 프레스센터

(고양=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아침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출발 생중계를 지켜보고 있다. 2018.4.27
zjin@yna.co.kr

[남북정상회담] 군사분계선 북으로 넘어가 악수하는 남북 정상
[남북정상회담] 군사분계선 북으로 넘어가 악수하는 남북 정상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손을 잡고 군사분계선 북쪽으로 넘어가서 악수하고 있다. 2018.4.27 [연합뉴스TV 캡처] photo@yna.co.kr

(고양=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남북 정상이 27일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손을 맞잡은 순간 내외신 취재진 3천 명이 몰린 프레스센터에는 환호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내외신 취재진은 이날 경기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에 마련된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전면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을 지켜봤다.

오전 9시 30분께 김 위원장이 공식 수행원 일행과 함께 판문점 북측지역 판문각 현관에 등장하자 취재진은 탄성을 터뜨리며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군사분계선(MDL)으로 걸어온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환하게 웃으며 두 손을 맞잡자 취재진은 믿기지 않는 표정으로 '와∼' 하고 소리를 질렀고, 김 위원장이 MDL을 넘어 남측지역에 발을 딛자 또 한 번 박수가 터졌다.

취재진 중 일부는 감격한 표정으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손을 잡고 MDL 북측지역으로 넘어갔다 돌아오는 예상치 못한 장면이 펼쳐지자 프레스센터에도 웃음이 터졌다.

내외신 기자들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역사적인 만남을 중계해주는 스크린에서 눈을 떼지 못한 채 속보로 실시간 상황을 전 세계에 타전했다.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역사적 첫 만남'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역사적 첫 만남'

(판문점=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에서 악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24일까지 41개국 460개 언론사에서 2천850명의 언론인이 취재를 신청했고 현장에서 추가 등록도 가능했다.

취재진 붐비는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
취재진 붐비는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

(고양=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경기도 고양 킨텍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이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브리핑을 기다리고 있다. 2018.4.26

지난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때도 프레스센터에서는 비슷한 장면이 펼쳐졌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만난 순간에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는 내외신 기자들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당시 생중계를 통해 김정일 위원장이 예상을 깨고 직접 공항에 나와 김 전 대통령을 맞이하는 장면이 전해지자 취재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남북 정상의 첫 악수에 환호를 보냈다.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상회담 때는 노 전 대통령이 MDL을 넘는 순간 서울의 프레스센터에 집결한 내외신의 시선이 전면의 스크린에 집중됐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이 "분단의 벽을 허물자"는 등의 소감을 밝히고 노란색으로 표시된 MDL을 통과하자 취재진 사이에 박수가 터졌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e7f5EqMU_U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