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정상회담] 평화당 "회담 환영…제도적 뒷받침에 최선"(종합)

"정권 관계없이 남북합의 이행하는 법적 장치 마련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민주평화당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면서 회담 성과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을 약속했다.

민주평화당 중앙선거대책위 회의
민주평화당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27
mtkht@yna.co.kr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회의에서 "역사적인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평화당은 회담을 통해 발표되는 결과물을 입법 조치하는 등 제도적 뒷받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회담 합의사항이 정권의 영향을 받지 않고 지켜질 수 있도록 법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며 "남북관계발전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합의사항 상시 이행의무를 명시하고, 국회 의견 제출권을 포함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은 회의실에 설치된 대형 TV를 통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실시간으로 지켜봤다.

두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자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제히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특히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을 밟는 순간에는 탄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남북정상회담] 박수 치는 민주평화당
[남북정상회담] 박수 치는 민주평화당(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는 TV 생중계로 보며 박수 치고 있다. 2018.4.27
mtkht@yna.co.kr

생중계를 지켜본 조배숙 대표는 "날씨도 화창하고 분위기도 아주 훈훈한 것 같다"며 "오늘 김 위원장이 넘어온 군사분계선이 남북한 모두가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는 평화의 오솔길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참으로 감동적인 순간"이라며 "남으로 오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북 정상 간 신뢰를 쌓는 일"이라며 "'M-K 라인', 즉 '문재인-김정은 라인'을 통해 언제든 대화하고 정상 간 신뢰를 굳건히 쌓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4/27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