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당정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논의

송고시간2018-04-26 12:43

국가사업 승인 검토…"정부 차원의 유치 추진 진행돼야"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당정협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당정협의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가운데)과 기획재정부 김용진 제2차관(오른쪽 두번째)등이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당정협의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8.4.2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26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국가사업으로 승인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에 착수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기획재정부 김용진 2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 관련 협의를 개최했다.

기재부 산하 국제행사심사위원회가 국가사업으로 정하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추진 동력은 커지게 된다.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모두발언에서 "등록엑스포인 '2030 세계박람회'는 인정엑스포였던 1993년 대전, 2012년 여수 박람회와는 달리 개최 기간은 2배나 길지만 개최국의 재정부담은 훨씬 덜 하다"며 "당정은 유치 타당성과 필요성을 검토하고 향후 추진방향을 계속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제행사심사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김용진 2차관은 "4월 30일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타당성 조사를 바탕으로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면서 "등록엑스포를 제대로 추진하기 위해 정부 차원의 절차를 마련하고 범정부 차원에서 긴밀한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인호 부산시당위원장은 "오늘 당정협의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추진의 국가 사업화를 알리는 청신호"라며 "심사위원회의 승인을 통해 정부 차원의 실질적 유치 추진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등록엑스포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메가이벤트이자 경제문화올림픽이다. 아시아에서는 그동안 1970년 오사카, 2005년 나고야, 2010년 상하이 등 3차례 개최됐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