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안' 가결…67.3% 찬성

송고시간2018-04-26 11:55

남은 산은 GM 본사-정부 협상…댄 GM 사장 "마무리 단계"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잠정 합의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잠정 합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국지엠(GM) 노사가 법정관리 문턱에서 내놓은 올해 임금·단체협약(임단협) 잠정 합의안이 노동조합의 찬반투표에서 가결됐다.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는 25∼26일 조합원 1만1천987명 중 1만223명이 2018년 노사 임단협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한 결과, 6천880명(67.3%)이 찬성해 최종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투표에는 군산·부평·창원·사무·정비지회 조합원이 참여해 85.3%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반대표와 무효표는 각각 3천305표와 38표로 집계됐다.

앞서 한국GM 노사는 2월 첫 상견례 이후 14차례 임단협 교섭 끝에 이달 23일 오후 4시께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번 임단협 잠정 합의안은 군산공장 잔류 근로자 680명에 대해 추가 희망퇴직과 전환배치를 시행하고, 무급휴직은 실시하지 않는 내용을 담았다.

대신 노조는 단협 개정을 통해 본인 학자금, 자가운전 보조금, 미사용 고정연차 수당 등 1천억원에 가까운 복리후생 항목을 축소하기로 했다. 기본급 인상을 동결하고 올해 성과급도 받지 않는다.

부평1·창원공장에서 각각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모델 생산을 개시하는 내용의 미래발전 전망도 담겼다.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한국GM에 대한 자금지원의 전제 조건으로 언급했던 노사 임단협 합의가 모두 마무리된 만큼, 이제 '남은 산'은 정부와 GM 본사 간 협상이다.

GM은 한국시각으로 이날 저녁 미국에서 열릴 1분기 기업설명회(IR) 콘퍼런스콜을 앞두고 협상을 마무리해 정부 자금 지원을 확정 짓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한한 댄 암만 GM 총괄사장은 "(한국GM 구조조정 관련) 현재 대부분의 중요한 문제 해결이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언급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