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투 논란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법적대응 취소"

송고시간2018-04-26 11:48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미투' 의혹에 휘말린 우건도 충북 충주시장 예비후보가 자신을 가해자로 지목했던 여성에 대한 법적 대응을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

우 예비후보는 26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투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허위 글로 저를 곤경에 빠뜨렸던 김시내(가명)에 대한 고소와 소송을 취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 과정에서 저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충분히 소명했고, 의혹의 진위도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판단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미투 논란 우건도 충주시장 예비후보 "법적대응 취소" - 1

우 예비후보는 "고소와 소송이 미투에 대한 2차 피해라고 밝힌 민주당 중앙당 젠더 특별위원회의 지적도 정중히 받아들인다"며 "이제부터라도 몸과 마음을 추슬러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 예비후보는 지난달 미투를 제기한 충북도청 여성 공무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충북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2억원의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하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우 예비후보로부터 고소를 당한 도청 소속 여성 공무원은 2005년 6월 당시 도청 과장이었던 우 예비후보가 노래방에서 자신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려 미투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 충북도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20일 충주시장 출신인 우 예비후보에 대해 '경고' 수준의 징계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민주당 중앙당은 전직 자치단체장의 경우 도당이 아닌 중앙당 차원에서 심사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도당이 내렸던 결정을 무효로 하고 다시 심사할 예정이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