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수 김흥국, 이번엔 상해 혐의 피소…김씨측 "폭행 없었다"

송고시간2018-04-26 11:37

가수협회 전 부회장과 다툼…앞서 성폭행 혐의 피소·아내 폭행 입건

경찰 출석한 김흥국
경찰 출석한 김흥국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흥국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광진경찰서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4.5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김기훈 기자 = 최근 성폭행과 아내 폭행 혐의로 논란을 빚은 가수 김흥국(59)씨가 이번에는 상해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일서 전 대한가수협회 수석부회장은 지난 24일 상해와 재물손괴 혐의로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제출했다.

박씨는 고소장에서 20일 영등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대한가수협회 회의에 참석했다가 김씨가 멱살을 잡고 어깨와 팔을 밀쳤다고 주장했다. 또 이로 인해 옷이 찢어지고 약 2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씨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협회에서 제명 처리된 박씨 일행이 예고도 없이 회의 장소에 나타나 나가달라며 약 10여 분간 승강이를 벌인 것일 뿐"이라며 "폭행이라고 할 만한 건이 없었고 옷이 찢어지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경찰은 26일 오전 박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마쳤으며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김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달 30대 여성 A씨로부터 성폭행 혐의 등으로 고소를 당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기도 했다. A씨는 한 방송에서 2016년 말 김씨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김씨는 혐의 사실을 부인했다.

이어 김씨는 이달 25일에는 아내를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논란이 됐다. 다만 김씨의 아내는 이후 경찰에 형사처분을 바라지 않는다는 처벌불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