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3·8 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해야"…시민추진위 발족

송고시간2018-04-26 11:27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청권 최초 학생운동이자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3·8 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범시민 운동이 닻을 올렸다.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문 낭독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문 낭독

3·8 민주의거 기념사업회, 대전충남 4·19혁명 동지회, 대전세종충남 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대전사랑시민협의회,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대전지역회의 등 15개 단체는 26일 오전 대전시청 회의실에서 '3·8 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범시민추진위원회 발족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3·8 민주의거는 1960년 3월 8일부터 10일까지 대전지역 고교생들이 자유당 독재정권의 부정부패와 인권유린에 대항하고 민주·자유·정의 수호를 위해 항거한 민주화 운동이다.

충청권 최초 학생운동이며 대전지역 민주화 운동 효시로 불린다.

대구 2·28 민주화운동과 마산 3·15 의거와 함께 4·19 혁명 도화선이 됐다.

그러나 시대 상황과 시민 무관심 등으로 역사적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2·28 민주화 운동이나 3·15 의거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것과도 큰 차이를 보인다.

범시민추진위원회는 이날 3·8 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결의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3·8 민주의거는 대전 충청권 최초의 학생운동이며 지역 민주화 운동의 효시로 역사적 교훈과 가치가 매우 크다"며 "대구의 2·28, 마산의 3·15와 함께 4·19 혁명의 단초로 중대한 의의를 새길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3·8 민주의거의 뜻깊은 민주화 역사를 재조명하고 민주주의 수호 의지를 계승 발전시켜가고자 하는 3·8 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 범시민추진위원회의 간곡한 청원을 살펴 정부가 3·8 민주의거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