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상회담 D-1] 내일 판문점 날씨는 '맑음'…파주 최고 23도

송고시간2018-04-26 11:21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오는 27일 회담장인 판문점이 있는 경기도 파주의 날씨는 대체로 맑겠다.

26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전까지는 구름이 조금 끼겠지만, 중국 상해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낮부터는 종일 맑겠다.

이날 파주의 아침 최저기온은 5도로 다소 쌀쌀하겠으며 낮에는 최고기온이 23도까지 오르겠다.

다른 경기북부지역의 낮 최고기온도 고양·의정부·포천 22도, 연천·가평·구리·남양주 23도, 동두천 24도 등으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다만 밤사이 복사냉각 때문에 기온이 내려가면서 경기북부지역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륙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판문점
판문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