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항 세균무기 실험실 논란 해소되나…국방부 "시설 없어"

송고시간2018-04-26 11:31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주한미군이 생화학전 방어체계 구축 프로그램인 주피터 프로젝트를 부산항 8부두에 추진하면서 불거진 세균무기 실험실 설치 여부 논란을 두고 국방부가 관련 시설이 없다고 확인했다.

주한미군의 생화학전 방어체계 구축 프로그램 주피터 프로젝트(PG)
주한미군의 생화학전 방어체계 구축 프로그램 주피터 프로젝트(PG)

[제작 이태호]

부산 남구청은 이달 초에 국방부에 '부산항 8부두 미군 세균무기 실험실'에 대한 질의서를 보내 이런 내용의 답신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주한미군은 부산 남구 부산항 8부두의 미군 전용기지에 2016년 말 주피터 프로젝트 장비를 도입해 2017년 1월부터 시범 운용 중이다.

국방부는 부산항 8부두에 세균무기 실험실이 설치돼 있지 않고 관련 장비가 생물학 작용제의 실험을 위한 것이 아니며 이미 미국에서 성능 검증이 완료돼 추가적인 검증이나 실험이 불필요하다고 답했다.

이 장비는 생물학 위협에 대비해 차량·선박 등의 배기가스나 미세먼지 등 기지 주변 공기 중의 다양한 물질을 탐지·식별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며 세균무기 실험실과는 무관하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국방부는 또 주피터 프로그램은 탐지 및 분석 시설로서 생물학 실험시설이 아니므로 별도의 비상연락체계 및 사고 발생 대비계획 수립이 불필요하고 설명했다.

다만 의심 물질이 화학·생물학 작용제 등으로 확인될 경우에 군이나 해당 지자체로 통보되는 체계는 구축돼 있고 화생 테러 발생 시 테러 유형별로 국가테러위기관리체계에 따라 정부 부처와 지자체의 대응조치계획이 마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남구청 관계자는 "이번 국방부의 답신에 따라 2년 가까이 부산시민과 남구 주민을 불안에 떨게 한 부산항 8부두 내 미군 생화학무기 실험실 논란이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피터 프로젝트는 미 국방부가 생화학전 대처 능력 향상을 위해 추진한 연구 과제다.

그동안 시민단체 등은 주한미군이 탄저균 등을 부대로 반입하거나 실험하는 과정에서 외부로 유출될 가능성을 우려하며 강하게 반발해 왔다.

민중당 부산 남구청장 배지영 후보 선거본부는 이달 중순 이종철 부산 남구청장이 부산시와 주민 동의 없이 주피터 프로젝트를 추진했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이 구청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민주노총 소속 부산 남구 지역 13개 노동조합도 최근 '남구 미군 세균무기 실험실 철거를 위한 남구 지역 노동조합 대책위' 출범을 알리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